신아속보
조명균 "NLL에 대한 북측 태도 변화 확인할 것"
조명균 "NLL에 대한 북측 태도 변화 확인할 것"
  • 박영훈 기자
  • 승인 2018.05.05 17: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일 국방·외교·해수 부처 장관들과 연평도 찾아 주민 간담회 열어
"한반도 정세 획기적 변화 전까지는 NLL 유지할 것"
조명균 통일부 장관. (사진=연합뉴스)
조명균 통일부 장관. (사진=연합뉴스)

조명균 통일부 장관이 5일 ‘판문점 선언’에 대해 “북이 북방한계선(NLL)을 그대로 사용한 것은 이에 대한 태도 변화가 있는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날 조 장관은 송영무 국방부 장관, 강경화 외교부 장관,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과 함께 연평도를 찾아 주민들과 간담회를 가진 자리에서 이같이 밝혔다고 국방부가 전했다.

조 장관은 “NLL 문제는 앞으로 협의하며 확인할 사안”이라며 “NLL 기본 유지를 전제로 남북관계가 완전히 달라지고 평화협정을 체결하는 등의 경우가 아닌 이상 NLL을 손대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공동수역, 평화수역은 군사회담을 통해 북과 설정할 것이고 통일부, 국방부, 해수부 모두 긴밀히 협의해 안을 잘 만들겠다”며 “그 과정도 어민들에게 계속 전달할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북한은 그동안 NLL을 인정하지 않았다. 지난 2007년 남북정상회담 당시 서해 NLL에서의 공동어로수역 지정과 평화수역 조성에는 합의했으나 그 기준선을 NLL이 아닌 ‘서해 경비계선’으로 고집한 바 있다.

그러나 최근 남북정상회담에서 발표한 판문점 선언문에 들어가 있던 NLL 표현을 북한 관영매체가 그대로 표기하면서 NLL에 대한 북측의 변화가 있는 것 아니냐는 추측이 나오고 있다.

한편 이날 4개 부처 장관들의 연평도 방문은 남북 정상의 서해 NLL 평화지대화 합의와 관련한 남측의 첫 조치로 이뤄졌다.

남북 정상은 지난달 27일 합의한 판문점 선언에서 서해 NLL 일대를 평화수역으로 만들어 우발적인 군사적 충돌을 방지하고 안전한 어로 활동을 보장하기 위한 실제적인 대책을 세워나가기로 한 바 있다.

조 장관에 이어 김영춘 장관은 “(남북) 정상회담을 통해 새로운 분위기가 만들어지겠지만, 과거 공동수역 얘기도 잘 진행이 안 됐다. 먼저 국방장관 중심으로 저쪽(북측)이랑 군사회담이 먼저 있어야 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통일(장관)이 큰 틀의 평화를 만드는 작업을 선행하고 그다음에 안전히 조업할 수 있게 하고 남북이 공동이익을 위해 공동수역을 만들고 수산협력하는 기반을 만들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