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남북정상회담] 文대통령 "한반도에 더는 전쟁 없다… 평화시대"
[남북정상회담] 文대통령 "한반도에 더는 전쟁 없다… 평화시대"
  • 김가애 기자
  • 승인 2018.04.27 20: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판문점 선언' 후 입장발표서
"北 핵동결 조치는 대단히 중대한 의미이며 비핵화 출발될 것"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7일 오후 판문점 평화의 집 앞에서 판문점 선언을 발표한 뒤 악수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7일 오후 판문점 평화의 집 앞에서 판문점 선언을 발표한 뒤 악수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27일 "북측이 먼저 취한 핵동결 조치는 대단히 중대한 의미를 가지며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위한 소중한 출발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판문점 남측지역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2018 남북정상회담'을 갖고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 통일을 위한 판문점 선언'에 서명한 후 입장발표를 하는 자리에서 "김 위원장과 나는 평화를 바라는 8000만 겨례의 염원으로 역사적 만남을 갖고 귀중한 합의를 이뤘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한반도에 더는 전쟁은 없을 것이며 평화의 시대가 열리고 있음을 함께 선언했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오늘 김 위원장과 나는 완전한 비해화를 통해 핵없는 한반도를 실현하는 게 우리의 공동목표라는 것을 확인했다"면서 "앞으로 완전한 비핵화를 위해 남북이 더욱 긴밀히 협력해나갈 것을 분명히 밝힌다"고 말했다.

또 문 대통령은 "긴 세월 분단의 아픔과 서러움 속에서도 끝내 극복할 수 있다고 믿었기에 우리는 이 자리에 설 수 있었다"며 "대담하게 오늘의 상황을 만들어내고 통 큰 합의에 동의한 김 위원장의 용기와 결단에 경의를 표한다"고도 말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김 위원장과 나는 흔들리지 않는 이정표를 세웠고, 김 위원장의 통 큰 결단으로 남북과 세계에 좋은 선물을 드리게 됐다"며 "발표방식도 특별한데, 지금까지 정상회담 후 북측 최고지도자가 직접 세계의 언론 앞에 서서 공동발표를 하는 것은 사상 처음으로 안다. 대담하고 용기 있는 결정을 해준 김 위원장에게 박수를 보낸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주도적으로 우리 민족의 운명을 결정해 나가되 국제사회의 지지와 협력을 위해 함께 노력하기로 했다"면서 "서로에 대한 굳건한 믿음으로 평화와 번영, 통일을 위해 정기적인 회담과 직통전화로 수시로 논의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