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남북정상회담] 북한, 김정은 '철통 경호'… 차량 둘러싸고 달려
[남북정상회담] 북한, 김정은 '철통 경호'… 차량 둘러싸고 달려
  • 박영훈 기자
  • 승인 2018.04.27 13: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7일 오전 판문점 남측 평화의 집 앞에서 열린 공식환영식에서 의장대 사열을 위해 단상을 내려서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7일 오전 판문점 남측 평화의 집 앞에서 열린 공식환영식에서 의장대 사열을 위해 단상을 내려서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북한 최고지도자 가운데 처음으로 남측 지역을 방문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위한 북한의 경호는 말 그대로 ‘철통’이었다.

김 위원장은 문 대통령과 역사적인 첫 악수를 나누고 판문점 우리 측 지역 평화의 집에서 27일 오전 11시57분께 오전 회담을 마치고 나왔다.

회담을 마치기 전부터 평화의 집 정문 앞에는 국무위원장 로고가 박힌 벤츠 리무진이 대기했다. 김 위원장은 조명균 통일부 장관의 배웅을 받으며 차량 뒷자석에 탑승했다.

그러자 김 위원장을 밀착 수행하는 경호부대 책임자는 차량 문을 닫고 먼저 달려나갔다. 이 책임자는 김 위원장이 북한 내부에서 공개활동에 나서면 근방에서 포착되던 인물이다.

이후 김 위원장을 태운 차량이 출발하자 차량 주변에 미리 배치돼 직립해있던 12명의 경호원도 차량을 에워싸고 함께 달리기 시작했다.

경호원들은 모두 흰색 와이셔츠에 푸른색 계열의 넥타이를 매고 검은색 양복을 입고 있었다.

김 위원장이 탄 차량은 군사정전위원회 소회의실(T3) 오른쪽 잔디밭을 거쳐 북측 지역으로 이동했다.

한편, 이날 김 위원장을 경호한 경호원들은 특수훈련을 받은 사상이 투철한 최정예 요원들로 평소 김 위원장을 경호해온 호위사령부 소속이다.

[신아일보] 박영훈 기자 yhpark@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