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남북정상회담] 김정은, '새로운 역사는 이제부터' 방명록 남겨
[남북정상회담] 김정은, '새로운 역사는 이제부터' 방명록 남겨
  • 김가애 기자
  • 승인 2018.04.27 10: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7일 평화의 집에 도착해 남긴 방명록. (사진=청와대 페이스북)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7일 평화의 집에 도착해 남긴 방명록. (사진=청와대 페이스북)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7일 '2018 남북정상회담'을 위해 북한 최고지도자로서는 처음으로 남측 지역을 방문한 가운데, 회담에 앞서 방명록에는 '새로운 역사는 이제부터. 평화의 시대, 역사의 출발점에서'라고 남겼다.

김 위원장은 이날 회담 장소인 판문점 남측지역인 '평화의 집'에 도착해 1층에 마련된 방명록에 서명하고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기념촬영을 했다.

이후 같은 층에 있는 접견실로 이동해 잠시 사전환담을 하고 2층 정상회담장으로 이동해 오전 10시15분부터 정상회담에 돌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