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독거노인 맞춤형 서비스 제공한다… 돌봄 서비스 확대
독거노인 맞춤형 서비스 제공한다… 돌봄 서비스 확대
  • 문경림 기자
  • 승인 2018.04.27 09: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복지부, 제2차 종합지원대책 발표… 공공실버주택 늘려

정부가 사회적 돌봄이 필요한 독거노인에게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보건복지부는 27일 사회관계장관회의 심의를 거쳐 이런 내용을 담은 '제2차 독거노인 종합지원대책'(2018∼2022)을 발표했다.

2차 종합대책은 돌봄 사각지대를 해소하고 독거 유형별 맞춤서비스를 제공하면서 지역 사회의 돌봄을 활성화하는 데 초점이 맞춰졌다.

먼저 복지부는 경제적, 육체적, 정신적으로 취약한 독거노인을 대상으로 한 공공 돌봄 서비스 대상을 2018년 55만명에서 2022년에는 63만2000명까지 확대할 계획이다.

또 독거노인의 거주지 지원을 위해 주택과 복지시설을 한 건물에 만들어 주거와 복지를 함께 해결하는 공공 실버주택을 확대한다.

국토교통부가 추진하는 공공 실버주택은 주택과 복지관을 함께 지어 제공하는 영구임대주택으로 이미 입주한 성남 위례, 분당 목련을 포함해 전국 21개 지역에서 추진 중이다.

노인 안전을 고려해 문턱제거 등 주택 개보수도 지원한다. 본인이 원할 경우 일정 기간 동작이 없으면 관리실에 자동으로 연락이 가는 홀몸 어르신 안심센서도 지원할 방침이다.

아울러 택배 회사 등 민간이나 우체국, 경찰 등 지역 기관과 협력해 제공하는 돌봄 서비스 대상도 확대한다.

정서적으로 취약한 노인에 대한 기초심리검사와 상담, 재산 관리를 위한 무료 법률 상담 등 개인이 처한 상황에 필요한 서비스를 제공한다.

독거노인의 고독사를 예방하기 위해서 돌봄 지원을 거부하는 독거노인에 대한 관리를 강화하고, 친구나 돌봄 이웃 등 사회관계망을 형성하도록 도움도 준다.

이와 함께 노인 일자리를 늘리고, 독거노인이 수월하게 일자리를 얻을 수 있도록 노인 일자리 참여자를 선발할 때 독거노인에 가점을 줄 예정이다.

이외에 사물인터넷(IoT)이나 인공지능 기술을 활용한 돌봄 서비스로 취약한 독거가구의 안전서비스 지원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지역 내 텃밭 가꾸기 등 소일거리나 자원봉사 참여, 다양한 문화생활, 컴퓨터 등 IT 활용·문해 교육을 활성화하고 일자리도 확충해 자존감과 자립역량을 강화하는 것도 목표다.

복지부 관계자는 "독거노인이 편안하고 행복한 노후를 보낼 수 있도록 촘촘한 복지서비스를 제공해 포용적 복지국가의 기틀이 마련되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신아일보] 문경림 기자 rgmoon@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