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北통신 "김정은, 남북정상회담 위해 오늘 새벽 평양 출발"
北통신 "김정은, 남북정상회담 위해 오늘 새벽 평양 출발"
  • 박영훈 기자
  • 승인 2018.04.27 08: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판문점 남측 지역에서 열리는 '2018 남북정상회담' 참석을 위해 27일 새벽 평양을 출발했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오전 6시 31분께(서울시간) "김정은 동지께서 판문점 남측 지역 평화의 집에서 열리는 역사적인 북남 수뇌상봉과 회담을 위해 4월 27일 새벽 평양을 출발하시었다"고 보도했다.

통신은 "이번 북남수뇌상봉과 회담은 민족분단 사상 처음으로 남측지역에서 진행되게 된다"며 "최고 영도자 동지께서는 오늘 오전 9시(서울 시간으로는 9시 30분) 판문점 분리선을 넘으시어 문재인 대통령과 상봉하시고 역사적인 회담을 하시게 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김정은 동지께서는 (회담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북남관계를 개선하고 조선반도의 평화와 번영, 통일을 이룩하는 데서 나서는 제반 문제들에 대하여 허심탄회하게 논의하시게 된다"고 전했다.

통신은 또 "최고 영도자 동지께서는 이날 오전과 오후에 이어 밤까지 북남수뇌상봉과 회담 일정을 마치신 후 평양으로 돌아오시게 된다"고 말했다.

당초 통신은 이번 회담에서 김 위원장이 문 대통령과 기념식수를 하고 판문점 회담 결과를 발표하게 되며 만찬에 참석한 후 평양으로 돌아올 것이라고 언급했으나, 이를 수정 보도했다.

북한이 매체를 통해 남북 정상회담과 관련한 일정과 의제를 소개한 것은 이번이 사실상 처음이다.

특히 남측 땅을 밟는 최고지도자의 동선을 시간대까지 구체적으로 사전에 공개한 것도 북한 매체의 그간 보도 태도에 비하면 파격적으로 해석된다.

[신아일보] 박영훈 기자 yhpark@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