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文대통령, 내달 靑서 터키 대통령과 정상회담
文대통령, 내달 靑서 터키 대통령과 정상회담
  • 김가애 기자
  • 승인 2018.04.25 14: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신아일보DB)
(사진=신아일보DB)

문재인 대통령이 내달 2일 우리나라를 국빈방문하는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개최한다.

고민정 청와대 부대변인은 25일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이같은 정상외교 일정을 밝혔다.

고 부대변인은 "에르도안 대통령의 국빈방한은 문 대통령의 초청으로 이뤄졌다"며 "터키는 6·25 전쟁에 참전해 한국의 자유와 민주주의를 지키는 데 함께한 형제국가"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번 방문은 2012년 양국관계가 전략적 동반자 관계로 격상된 이후 최초로 이뤄지는 정상교류라는 점에서 의의가 크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에르도안 대통령과 청와대에서 정상회담을 하고 국빈만찬을 개최한다.

양 정상은 회담에서 양국 간 전략적 동반자 관계의 발전 현황을 점검하고 교역·투자·교통·인프라·에너지 자원 등 다양한 분야에서 양국 간 호혜 협력을 강화하기 위한 방안을 폭넓게 논의할 방침이다.

고 부대변인은 "터키는 중견국 협의체인 믹타(MIKTA·멕시코·인도네시아·한국·터키·오스트레일리아)의 일원으로, 에르도안 대통령의 방한이 국제무대에서 믹타 차원의 협력 강화를 통해 우리 외교의 저변을 확대·다변화하는 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