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靑, '드루킹' 댓글조작 사건 특검 요구에 "고려하지 않는다"
靑, '드루킹' 댓글조작 사건 특검 요구에 "고려하지 않는다"
  • 이동희 기자
  • 승인 2018.04.19 1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신아일보DB)
(사진=신아일보DB)

청와대가 19일 이른바 '드루킹' 댓글조작 사건과 김기식 전 금융감독원장의 외유성 출장 논란을 두고 특별검사를 도입해야 한다는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의 요구에 응할 생각이 없다는 입장을 거듭 밝혔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야권의 특검 요구를 검토하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고려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청와대는 전날인 18일 김의겸 대변인 명의의 논평을 통해 "의문 제기 수준을 넘어서서 정부·여당에 흠집을 내거나 모욕을 주려는 것처럼 보인다"며 "검찰과 경찰이 조속히 사건의 전모를 밝혀줄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사실상 특검 요구 수용의가 없음을 밝힌 바 있다.

아울러 이 관계자는 지난 대선 경선 현장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가 댓글조작 사건으로 구속된 김 모(필명 드루킹) 씨가 주도한 조직인 '경인선'을 격려하는 장면이 영상으로 찍히는 등 이들을 챙겼다는 주장과 관련해서 "청와대에서 말할 것은 없다"며 "대응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또 김 전 금감원장 낙마 사태와 댓글조작 사건 등으로 조국 수석을 비롯한 민정라인 교체를 검토하고 있는지에 대해선 "없다"고 잘라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