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04-23 14:44 (월)
세월호 유가족 “특조위 실무 조사인력 부족하다”
세월호 유가족 “특조위 실무 조사인력 부족하다”
  • 이서준 기자
  • 승인 2018.04.17 19: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기 특조위 보다 적은 인력 배치에 항의
황전원 위원, 유가족 제지로 회의 참석 못해
17일 서울 중구 포스트타워 가습기살균제사건과 4·16 세월호참사 특별조사위원회에 앞서 4·16 가족협의회 관계자들이 황전원 위원의 사퇴를 촉구하며 입장을 막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17일 서울 중구 포스트타워 가습기살균제사건과 4·16 세월호참사 특별조사위원회에 앞서 4·16 가족협의회 관계자들이 황전원 위원의 사퇴를 촉구하며 입장을 막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가습기살균제 사건과 4·16 세월호참사 특별조사위원회(사회적참사 특조위)’를 두고 세월호 유가족들이 실무 조사인력의 부족을 지적하고 나섰다.

17일 특조위는 ‘제4차 전원위원회’를 열고 사무처 직제와 조사인력 배치 등의 내용이 담긴 ‘사회적 참사의 진상규명 및 안전사회 건설 등을 위한 특별법 시행령안’을 의결했다.

이에 따르면 세월호 참사와 가습기 사건의 조사국에 각각 28명의 조사인력이 배치된다.

유가족 측에 따르면 이번 인력 배치는 지난 1기 특조위 때의 40명의 조사인력보다 줄어든 것이다.

유가족들은 회의에 앞서 공개질의서를 특조위원들에게 전달하면서 조사인력이 줄어든 데에 ‘용납할 수 없다’는 뜻을 전했다. 아울러 “현저히 적은 인원을 조사국으로 배치하려는 이유에 대해 답변하라”고 요구하기도 했다.

유경근 4.16가족협의회 집행위원장은 “특별법 통과 과정에서 특조위 정원이 120명으로 줄어든 것은 야당 때문이기에 근본적인 책임은 야당에 있다”면서도 “특조위에서도 조사인력을 늘릴 방안을 시급히 마련해 달라”고 전했다.

한편 특조위에서 야당 몫으로 임명된 황전원 위원은 유가족들의 제지로 이날 회의에 참석하지 못했다. 유가족들은 황 위원이 1기 특조위에서 구조책임 조사를 불법적으로 방해했다며 위원직 사퇴를 요구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