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04-20 20:35 (금)
(종합) '외유성 해외출장' 논란 김기식 금감원장, 끝내 사퇴
(종합) '외유성 해외출장' 논란 김기식 금감원장, 끝내 사퇴
  • 이동희 기자
  • 승인 2018.04.16 21: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감원 역사상 최단 기간 사퇴 불명예… 유광열 수석부원장 직무대행
16일 오후 서울 마포구 저축은행중앙회에서 열린 저축은행 최고경영자 간담회에 참석한 김기식 원장이 굳은 표정을 보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16일 오후 서울 마포구 저축은행중앙회에서 열린 저축은행 최고경영자 간담회에 참석한 김기식 원장이 굳은 표정을 보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외유성 해외출장과 이른바 '5000만원 셀프후원'으로 논란에 휩싸였던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이 끝내 사의를 표명했다.

금감원은 김 원장이 공보실을 통해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판단 직후 임명권자에게 사의를 표명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날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권순일 중앙선관위 위원장이 주재하는 전체회의에서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의 국회의원 임기 말 더좋은미래에 5000만원을 기부한 것에 대해 공직선거법 위반으로 판단했다.

피감기관 외유성 해외출장에 대해서는 정치자금 수수에 해당할 소지가 있으나 사회상규상 정당한 이유가 있는지에 따라 판단돼야 한다고 규정했다.

앞서 청와대는 △국회의원이 임기 말에 후원금을 기부하거나 보좌직원의 퇴직금을 주는 행위 △피감기관이 비용을 부담한 해외출장 △보좌직원 또는 인턴과 해외출장 △해외출장 중 관광 등 사안에 대해 선관위에 질의했었다.

문재인 대통령은 김 원장 논란과 관련해 "문제되는 행위 중 어느 하나라도 위법이라는 객관적 판정이 있으면 사임토록 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번 김 원장의 사의 표명은 지난 2일 취임한지 14일만이며 금감원 역사상 최단기 퇴진의 불명예를 안게 됐다.

금감원은 차기 원장이 임명될 때까지 유광열 수석부원장이 직무대행을 맡을 예정이다.

그동안 김 원장은 내정 사실이 발표되자마자 매일 의혹이 쏟아져 나왔다.

각 피감기관이 비용을 부담하는 외유성 해외출장들이 논란이 됐으며 다른 의원 없이 혼자 출장을 간 부분과 여비서까지 대동하고 다녀온 부분도 도덕성 논란을 일으켰다.

이어 김 원장이 소장으로 재직했었던 더미래연구소 고액강좌 및 후원금 처리 문제와 재산증식 과정 등 총체적으로 논란을 불러왔다.

국회의원 상임위 활동 과정에서 기업 관계자로부터 고액 후원금을 받고 이후 비판적 발언에서 우호적인 발언으로 돌아섰던 부분도 있었다.

이후 야 3당이 김 원장의 임명철회를 강하게 촉구 했으나 그동안 청와대는 직을 그만둘 정도의 결격사유로 보기는 어렵다고 입장을 고수해왔다. 하지만 지난주 중반을 지나면서 사퇴로 무게추가 기울었고 지난 13일 문 대통령은 '위법여부 확인 결과에 따라 해임 결정'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검찰은 지난 13일 국회의원 시절 김 원장의 해외 출장비를 지원했던 한국거래소와 우리은행 본점, 대외경제연구원, 더미래연구소 등을 압수수색하고 수사속도를 높이고 있으며 자연인으로 돌아온 김 원장은 검찰 수사에 응해야 하는 처지가 됐다.

[신아일보] 이동희 기자 nic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