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속보) '갑질 외유' 논란 김기식 금감원장, 결국 사의
(속보) '갑질 외유' 논란 김기식 금감원장, 결국 사의
  • 김가애 기자
  • 승인 2018.04.16 20: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이 16일 오후 서울 마포구 저축은행중앙회에서 열린 저축은행 최고경영자 간담회를 마치고 퇴장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이 16일 오후 서울 마포구 저축은행중앙회에서 열린 저축은행 최고경영자 간담회를 마치고 퇴장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외유성 해외출장 논란에 휩싸였던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이 결국 사의를 표명했다.

김 원장은 지난 5일 국회의원 시절 피감기관인 대외경제정책연구원 예산 3077만원으로 본인은 물론 여비서까지 대동해 미국과 유럽을 10일간 다녀왔다는 '갑질 외유' 의혹을 받았다.

이에 김 원장은 지난 8일 보도자료를 통해 "국민의 눈높이에 부합하지 않은 해외출장에 대해 죄송하다"고 말하며 "오해를 살만한 혜택을 순 사실이 없다"고 해명했으나 논란은 가라앉지 않았다.

이후 야3당이 김 원장의 임명철회를 강하게 촉구했으나 그동안 청와대는 직(職)을 그만둘 정도의 결격사유로 보기는 어렵다며 입장을 고수해왔다.

하지만 검찰의 수사 착수를 촉구하는 야3당의 움직임과 시민단체의 검찰 고발 등 전방위에 걸친 파상공세가 지속되지고 유일한 우군으로 분류됐던 정의당마저 사퇴를 촉구하자 궁지에 몰린 김 원장은 결국 사의했다.

[신아일보] 김가애 기자 ga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