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용인에 2020년까지 97만㎡ 규모 첨단 물류단지 조성
용인에 2020년까지 97만㎡ 규모 첨단 물류단지 조성
  • 임순만·김부귀 기자
  • 승인 2018.04.10 17: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경필 지사 “물류시설 부족·일자리 해결 팔방미인 될 것”

경기 용인시 처인구 고림동 일원에 도내 최대 규모의 첨단 물류단지가 오는 2020년 말에 들어설 전망이다.

도는 10일 도청 도지사 집무실에서 남경필 경기도지사, 정찬민 용인시장, 이종태 ㈜퍼시스 대표이사, 박봉서 ㈜KT&G 부동산 개발실장, 이상기 GS건설㈜ 인프라부문 대표, 강정명 ㈜용인중심 대표이사, 이성준 ㈜교보증권 투자금융본부장이 참석한 가운데 ‘용인 국제물류4.0 조성 및 투자 유치를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경기도와 용인시는 사업 추진 행정적 지원 및 입주기업 유치 지원, ㈜KT&G, ㈜퍼시스, GS건설㈜는 투자, 건설 및 입주, 지역주민 우선고용, ㈜용인중심은 물류단지 조성 등을 추진하기로 했다.

부지면적 약 97만5000㎡, 총사업비 3500억원이 투입되는 용인 국제물류4.0은 지역의 난개발을 방지하고 물류시설의 집적화, 단지화를 통해 수요에 최적화 된 맞춤형 첨단물류단지로 개발할 예정이다.

특히 영동고속도로, 서울-세종 고속도로, 국지도57호선 등 우수한 광역교통 접근성으로 기업의 물류비용 절감 및 경쟁력 강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남경필 지사는 “국제물류4.0은 물류시설 부족과 난개발, 일자리 문제를 해결하는 팔방미인이 될 것”이라며 “물류는 3D산업이라는 낡은 인식이 있지만, 경기도는 첨단혁신 기술을 통해 미래유망산업으로 변화시켜 나가겠다”고 밝혔다.

정찬민 시장은 “첨단형 물류단지를 통해 청년일자리가 늘어나고 지역균형발전의 토대를 마련할 수 있어 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