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경북도, 청소년수련시설 등 식중독 예방 합동점검
경북도, 청소년수련시설 등 식중독 예방 합동점검
  • 강정근 기자
  • 승인 2018.04.10 14: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17일까지 총 375여 개소 대상

경북도는 오는 17일까지 시군, 소비자식품위생감시원과 함께 청소년 수련시설 등에 대한 식중독 예방 합동점검에 나선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점검은 체험학습 등 야외활동이 많은 나들이 철을 맞아 도 및 시군 위생부서, 소비자 식품위생감시원 등 총 24개반 63명으로 편성, 청소년 수련시설 내 급식소와 김밥·도시락 제조․판매업체 등에 대해 시설 맞춤형 지도·점검과 교육·홍보도 함께 추진한다.

점검 대상은 청소년수련원과 유스호스텔 33개소, 학원 등 집단급식소 및 김밥·도시락 제조판매업체 181개소, 김밥·도시락 취급 음식점 161개소 등 총 375여 개소다.

중점 점검사항은 △유통기한이 경과된 원료 또는 완제품을 조리 목적으로 보관·사용 △조리 종사자 건강진단·개인위생관리 △제공된 식품의 보존식 관리기준 준수 여부 △자가품질검사 이행 여부 △무허가(무신고) 또는 무표시 원료 및 식품 사용 여부 △남은 음식 재사용 여부 △식품 등의 위생적 취급기준 준수사항 이행여부 등이다.

또한, 집단 식중독 예방을 위해 지하수를 사용하는 청소년수련시설에 대해서는 살균·소독장치 정상작동 여부 등을 집중 점검한다.

특히 김밥·도시락 제조업체에서 생산되는 김밥 및 도시락류, 수련시설 등 집단급식소의 조리음식 및 음용수 등 30여개 품목에 대한 수거 검사도 함께 실시해 위반 영업자 및 부적합 제품에 대해서는 행정처분하고 즉시 회수·폐기할 계획이다.

이정기 식품의약과장은 “본격적인 체험학습 이전에 청소년 수련 시설 등에 대한 철저한 위생관리로 식중독 예방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일교차가 큰 요즘, 음식물 취급과 개인위생관리에 각별히 유의해 줄 것”을 특별히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