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알바 고용주 절반 이상 "올해 최저임금 인상으로 채용 줄였다"
알바 고용주 절반 이상 "올해 최저임금 인상으로 채용 줄였다"
  • 이동희 기자
  • 승인 2018.03.29 10: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최저임금이 큰 폭으로 오르자 아르바이트생 고용주 절반 이상이 채용을 줄였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29일 아르바이트 포털사이트인 알바몬에 따르면, 최근 고용주 675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한 결과 전체의 54.1%가 연초 인상된 최저임금이 적용된 이후 채용을 줄였다고 응답했다.

응답자 가운데 38.1%는 최저임금 인상이 채용에 영향을 주지 않았다고 답했으며, 7.9%는 오히려 채용을 늘렸다고 응답한것으로 조사됐다.

사업장 형태별로는 프랜차이즈 가맹점(60.0%)과 개인사업장(55.1%)에서 아르바이트생 채용을 줄였다는 응답 비율이 상대적으로 높았다. 법인사업장은 67.9%가 영향을 받지 않았다고 답했다.

최저임금 인상으로 어려운 점에 대한 질문에는 '인건비 부담 상승'을 꼽은 고용주가 전체의 76.6%(복수응답)로 가장 많았다.

그 다음으로는 '주휴수당 등 덩달아 오른 기타 수당'(28.6%), '최저임금 인상에 맞춘 물가 상승'(22.8%) 등 순이었다.

이밖에도 올해 사업 전망을 묻는 질문엔 더 나빠질 것이라는 응답이 38.4%로, 나아질 것이라는 고용주(16.6%)보다 2배 이상 많았다. 지난해와 비슷할 것이라는 응답 비율은 45.0%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