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04-20 20:35 (금)
MB측 "구속영장 청구는 국가 총동원한 '이명박 죽이기"'
MB측 "구속영장 청구는 국가 총동원한 '이명박 죽이기"'
  • 박고은 기자
  • 승인 2018.03.19 20: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혐의 인정할 수 없어…법정에서 진실 밝힐 것"
이명박 전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이명박 전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이명박 전 대통령 측은 19일 검찰의 구속영장 청구에 대해 "검찰이 덧씌운 혐의를 인정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 전 대통령 비서실은 이날 입장 자료를 통해 "구속영장 청구는 문재인 정권 출범 이후 지난 10개월 동안 정치검찰을 비롯한 국가 권력이 총동원돼 진행된 '이명박 죽이기'로 (구속영장 청구는) 이미 예상됐던 수순"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어 "법정에서 진실을 밝히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검찰은 이날 이 전 대통령에 대해 "이 전 대통령이 기초적 사실관계까지도 부인하는 등 증거인멸 우려가 크다"며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구속영장에는 특정범죄 가중처벌법상 뇌물,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법상 횡령, 조세포탈, 특정범죄 가중처벌법상 국고손실, 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 대통령기록물법 위반 혐의가 적용됐다.

이로써 이 전 대통령은 헌정 사상 네 번째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전직 대통령으로 기록됐다.   

[신아일보] 박고은 기자 gooeun_p@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