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민주, 정봉주 복당 불허… "만장일치 의결"
민주, 정봉주 복당 불허… "만장일치 의결"
  • 김가애 기자
  • 승인 2018.03.19 15: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은 19일 '6·13 지방선거' 서울시장 출마를 선언한 정봉주 전 의원의 복당을 불허했다.

민주당은 19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당원자격심사위원회이 정 전 의원에 대한 복당 불허 결정을 의결했다고 밝혔다.

백혜련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최고위가 만장일치로 의결했다"며 "사실관계와 관련해 다툼이 있고 '미투'(Me too·나도 당했다) 운동이 진행 중"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당원자격심사위원회 지난 16일 회의에서 정 전 의원의 복당 불허키로 했다.

하지만 이 사무총장은 개인 신상에 대한 사안임을 감안해 관련 내용을 밀봉한 상태로 이 날 최고위에 공식 보고했다.

정 전 의원은 2007년 대선 당시 이명박 전 대통령의 BBK 주가조작 사건 연루 의혹 등을 제기했다가 허위사실을 유포한 혐의로 징역 1년의 실형을 선고받은 뒤 작년 말 특별사면됐다.

이후 지난달 7일 복당을 신청했지만, 서울시장 출마 선언 계획 당일 성추행 의혹이 보도되면서 출마 선언을 연기했다가 18일 출마 의사를 공식표명한 바 있다.

그는 지난 15일 서울시당의 복당 심사를 받을 예정이었지만 이를 철회하고 중앙당에 재신청함에 따라 중앙당 심사를 받았다. 이날 정 전 의원의 복당 불허 결정으로 민주당 서울시장 경선은 박원순 현 시장과 박영선 우상호 의원 간 3파전으로 압축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