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멕시코 韓기업 잇단 금융사기… 이메일 해킹 뒤 송금 유도
멕시코 韓기업 잇단 금융사기… 이메일 해킹 뒤 송금 유도
  • 이가영 기자
  • 승인 2018.03.15 17: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들어 벌써 2곳 피해
보상 가능성 현저히 낮아
통신보안 강화·송금 전 재차 확인 등 필요
(사진=아이클릭아트)
(사진=아이클릭아트)

멕시코에 진출한 한국기업을 상대로 이메일 해킹을 통한 금융사기가 잇따라 발생하고 있어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14일(현지시각) 주멕시코 한국대사관과 현지 진출 한국기업들에 따르면 멕시코인으로 추정되는 신원 미상의 사기 용의자가 한국기업과 거래처의 이메일을 해킹해 송금된 거래 대금을 중간에 가로채는 금융사기가 잇따르고 있다.

수법을 보면 용의자는 한국기업과 거래처가 주고받은 이메일을 해킹해 모든 거래 정보를 입수한 뒤 거래처 명의로 멕시코 시중은행에 계좌를 개설했다. 이후 해킹으로 확보한 거래처 관계자의 이메일 계정에 접속해 담당자인 것처럼 한국기업과 영어로 이메일을 주고받으며 거래 대금을 송금하도록 유도했다.해킹 사실을 알지 못한 한국기업이 전달받은 은행계좌로 거래 대금을 송금하면 용의자는 즉시 인출한 뒤 계좌를 폐쇄하고 잠적했다. 

용의자가 송금된 거래대금을 즉시 인출하기 때문에 한국에 있는 송금은행이 최단시간 내에 신속히 멕시코 은행에 출금 정지 요청을 하지 않는 한 인출을 막기 어렵다. 

이 같은 수법의 이메일 해킹을 통한 금융사기는 올해 들어 벌써 두 번째다. 복잡하고 느린 행정절차, 일부 검경의 수사비 명목 뒷돈 요구, 보복 우려 등으로 치안 당국에 신고를 하지 않는 경우도 많아 실제 피해는 더 있을 것으로 추정된다.

대사관 관계자는 "먼저 해외 기업과 거래하는 한국기업들이 통신보안을 한층 강화해야 한다"면서 "해외 송금시 거래처 소재지와 은행 소재지가 다르면 송금 전에 직접 통화해 재차 확인하는 등 세심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권고했다.

또 "용의자가 멕시코 은행 당국과 수사기관의 관료주의적이고 느린 업무처리를 악용해 도피할 시간을 손쉽게 확보할 수 있는 만큼 피해를 보상받을 가능성이 현저히 낮다는 점을 유념해달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