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또 한번의 감동을"… 평창 동계패럴림픽 막 올랐다
"또 한번의 감동을"… 평창 동계패럴림픽 막 올랐다
  • 고아라 기자
  • 승인 2018.03.09 23: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8일까지 열흘간 열전 돌입… 49개국 선수 570명 참가
기수에 신의현… 성화 점화 컬링 대표팀 김은정-서순석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오후 평창 올림픽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패럴림픽 개회식에서 개회를 선언하자 불꽃이 터지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오후 평창 올림픽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패럴림픽 개회식에서 개회를 선언하자 불꽃이 터지고 있다.

전 세계인에게 또 한 번 감동을 선사할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이 화려하게 막을 올렸다.

평창 동계패럴림픽은 9일 오후 8시 평창 올림픽스타디움에서 열린 개회식을 시작으로 오는 18일까지 열흘간의 열전에 돌입했다.

지난 1988년 서울패럴림픽 이후 30년 만에 국내에서 열리는 이번 패럴림픽에는 49개국 570명의 선수들이 설상과 빙상 6개 종목 80개 세부종목별 경기에 출전해 각본 없는 감동의 드라마를 연출한다.

개최국인 한국은 6개 종목(알파인스키, 스노보드, 바이애슬론, 크로스컨트리스키, 아이스하키, 휠체어컬링)에 36명의 선수들이 출전해 패럴림픽 사상 첫 금·은메달 각 1개, 동메달 2개를 획득해 역대 최고의 종합 10위 성적을 달성할 목표 달성 도전에 나선다.

이날 개회식은 평창올림픽 때와 마찬가지로 대회 주개최지 강원 평창군 대관령면 '평창올림픽스타디움'에서 오후 8시부터 9시57분까지 117분동안 '열정이 우리를 움직이게 한다'(Passion Moves Us)'라는 주제로 진행됐다.

카운트다운과 함께 시작된 공연에서는 흰색 한복을 차려입은 수십 명의 남자 고수들이 큰북을 두드리며 전 세계를 맞이했다.

공연이 끝난 후 태극기 입장과 게양, 애국가 제창이 이어졌다.

태극기는 2002년 솔트레이크시티 대회 때 한국 동계패럴럼픽 첫 은메달리스트인 알파인스키 국가대표 한상민, 아이스하키 대표팀 간판 정승환 등 8명에 들려 옮겨져 게양됐다.

애국가는 장애인 가수 황영택과 김혁건, 휠체어장애인만으로 구성된 휠체어 합창단이 불러 보는 이들의 감동을 선사했다.

9일 오후 강원도 평창 올림픽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패럴림픽 개회식에서 대한민국 국기인 태극기가 입장하고 있다.
9일 오후 강원도 평창 올림픽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패럴림픽 개회식에서 대한민국 국기인 태극기가 입장하고 있다.

뒤이어 평창에서 감동 드라마를 연출할 세계 각국 선수들이 한글 자음 순서대로 입장했다.

먼저 그리스가 입장하고, 북한은 인공기를 든 기수 김정현을 앞세워 일본에 이어 34번째로 들어왔다. 개최국 한국은 참가국 마지막 순서인 49번째로 입장했다.

한국 선수단의 기수는 노르딕스키 대표팀의 신의현이 맡았다. 이번 대회 바이애슬론 종목에서 동계패럴림픽 사상 첫 금메달에 도전하는 그는 태극기를 힘차게 흔들며 선수단을 이끌었다.

남북은 당초 동계올림픽에 이어 패럴림픽에서도 공동 입장할 예정이었지만, 개회식 전날 가진 회의에서 한반도기의 독도 표기를 두고 양측이 이견을 보이면서 결국 개별 입장하게 됐다.

북한은 독도 표기를 주장했고, 한국은 국제패럴림픽위원회(IPC)가 규정한 '정치적 표현 금지' 등을 이유로 종전 독도가 없는 한반도기를 변경할 수 없다고 맞선 것으로 알려졌다.

도핑파문에 연루돼 올림픽에서 OAR(러시아 출신 올림픽 선수)로 나서야 했던 러시아는 패럴림픽에서도 나라 이름과 국기, 국가 등을 쓰지 못했다.

이날 개회식에서도 패럴림픽 중립선수(NPA:Neutral Paralympic Athlete)로 출전해 자원봉사자가 IPC기를 들고 입장했다.

이어 이희범 평창 조직위원장과 앤드루 파슨스 IPC 위원장이 평창 패럴림픽의 성공적인 개최와 선수들의 건승을 기원했고, 문재인 대통령이 개회를 공식 선언했다.

이날 개막식의 하이라이트는 성화점화였다. 그동안 대한민국 곳곳을 돌아 스타디움에 도착한 성화의 최종 점화자는 컬링 대표팀의 김은정과 서순석이었다.

지난달 평창올림픽에서 컬링 열풍을 일으켰던 여자대표팀의 '안경언니' 김은정, 2010 밴쿠버 패럴림픽에서 역시 은메달을 획득한 서순석이 함께 성화를 맞들었다.

이들은 아이스하키 대표팀 주장 한민수에게서 성화를 전달받았고, 장애인과 비장애인 선수가 하나가 돼 성화대에 함께 불을 붙였다. 불을 곧바로 아름다운 불꽃으로 타올랐다.

뜨겁게 타오르는 성화 아래서 소프라노 조수미가 가수 소향과 함께 패럴림픽 주제가인 '평창, 이곳에 하나로(Here as ONE)'를 불러 개회식의 피날레를 장식했다.

[신아일보] 고아라 기자 ara@shinailbo.co.kr
[사진=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