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檢, MB 부부 '해외순방 국정원 자금 사용' 의혹 수사
檢, MB 부부 '해외순방 국정원 자금 사용' 의혹 수사
  • 박고은 기자
  • 승인 2018.01.17 1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희중 "국정원 특활비 수천만원 MB 美 순방 전 전달"
이명박 전 대통령.(사진=연합뉴스)
이명박 전 대통령.(사진=연합뉴스)

검찰이 이명박 전 대통령 부부의 해외 순방 여비 등에 국가정보원 돈이 활용된 정황을 포착하고 수사에 착수했다.

17일 사정 당국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송경호 부장검사)는 이 전 대통령 최측근이었던 김희중 전 대통령 제1부속실장으로부터 이러한 정황을 알려 주는 진술을 확보했다.

김 전 실장은 지난 2011년 10월 이 전 대통령의 미국 순방을 앞두고 국정원에서 받은 특수사업비 중 수천만원을 달러로 환전해 이 전 대통령 측에 전달했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이 자금이 이 전 대통령 부부의 해외 순방에서 일종의 여비로 활용됐을 가능성에 주목하고 있다.

또한 국정원 돈을 받아 김윤옥 여사를 보좌하는 행정관에 전달했다는 진술도 나왔다고 전해졌다.

검찰은 대통령 부부의 일정 등 생활을 관리하는 부속실장을 거쳐 이 전 대통령 부부가 국정원 자금을 사용했을 가능성에 있다고 보고, 돈의 흐름과 용처 등을 수사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