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7-12-16 21:38 (토)
양평 다문지구 2020년까지 도시개발 확정
양평 다문지구 2020년까지 도시개발 확정
  • 문명기 기자
  • 승인 2017.12.07 14: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시개발구역 지정·고시… 주거·공공시설 건립
양평군은 ‘양평 다문지구 도시개발구역 지정 및 개발계획안’에 대해 결정·고시했다. (사진=양평군)
양평군은 ‘양평 다문지구 도시개발구역 지정 및 개발계획안’에 대해 결정·고시했다. (사진=양평군)

경기 양평군은 지난 4일자로 용문면 다문리 용문역 배후지 일원의 ‘양평 다문지구 도시개발구역 지정 및 개발계획안’에 대해 경기도로부터 최종 승인을 받아 결정·고시했다고 7일 밝혔다.

양평다문지구 도시개발 지정은 ‘2020 양평군 기본계획‘의 시가화 예정용지인 용문역 배후지역의 난개발 방지와 계획적인 도시개발을 위한 것이다.

양평다문지구 도시개발은 토지소유자 등 주민들과의 공감대 형성과정을 통해 역세권 개발사업의 하나로 추진한다.

개발계획에 따르면 용문면 다문리 766번지 일원 19만3160㎡(5만8430평)에 대해 주거용지 12만2845㎡(3만7160평, 63.6%), 공공시설용지 6만9715㎡(2만1088평, 36.1%), 기타시설용지 600㎡(0.3%)이 들어선다.

계획은 총 1023세대 2355명을 수용하며, 양평군이 사업시행자가 돼 환지방식으로 사업을 추진한다.

군은 현재 구역지정 절차를 마치고 개발사업의 구체적인 착수를 위한 실시설계 및 환지계획 등 후속 단계의 절차를 진행 중이다.

구체적인 실시설계를 토대로 수도권정비위원회 심의, 시행자 지정, 실시계획 승인 등의 과정을 거쳐 2018년 말 본격적인 공사에 착수해 2020년까지 사업을 완료할 계획이다.

군은 향후 개발이 필요한 주요 역세권에 대해서도 주민들과의 공감대 형성을 통해 계획적인 도시개발을 추진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