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문민정부 가치와 의미, 폄하·축소 안돼"
文대통령 "문민정부 가치와 의미, 폄하·축소 안돼"
  • 김가애 기자
  • 승인 2017.11.22 15: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故김영삼 전 대통령 서거 2주기 추도식 참석
"새로운 미래로 나아가게 하는 힘은 국민 화합과 통합"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오후 서울 동작동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열린 고 김영삼 전 대통령 서거 2주기 추도식에서 추모사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오후 서울 동작동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열린 고 김영삼 전 대통령 서거 2주기 추도식에서 추모사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22일 "김영삼 대통령께서 대한민국을 새로운 미래로 나아가게 하는 힘은 국민의 화합과 통합이라는 사실을 잊지 않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서울 국립현충원에서 열린 고(故) 김영삼 전 대통령 서거 2주기 추념식에 참석, 추도사를 통해 "문민정부가 연 민주주의의 지평 속에서 김영삼 대통령님이 남기신 '통합'과 '화합'이라는 마지막 유훈을 되새긴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이 전직 대통령의 추도식에 참석한 것은 지난 5월23일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8주기와 8월18일 김대중 전 대통령 서거 8주기에 이어 세 번째다. 

문 대통령은 "오늘에 이르기까지 독재와 불의에 맞서 민주주의의 길을 열어온 정치지도자들이 많이 계시지만 김영삼이라는 이름은 그 가운데서도 높이 솟아 빛나고 있다"며 "김 대통령님과 함께 민주화의 고난을 헤쳐오신 손명순 여사님과 유족들께 깊은 존경과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덧붙였다.

또 문 대통령은 "김영삼 대통령님은 1950년대에서 90년대까지 독재 권력과 맞서 온몸으로 민주화의 길을 열었다"며 "거제도의 젊은 초선의원은 '바른길에는 거칠 것이 없다'는 '대도무문'을 가슴에 새겼고, 40여 년의 민주화 여정을 거쳐 도달한 곳은 군사독재의 끝, 문민정부였다"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문민정부가 우리 민주주의 역사에 남긴 가치와 의미는 결코 폄하되거나 축소될 수 없다"며 "우리가 자랑스러워하는 4.19혁명·부마민주항쟁·광주민주항쟁·6월항쟁이 역사에서 제 자리를 찾았던 때가 바로 문민정부"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김 전 대통령이 지난 1993년 5월13일 발표한 담화문에서 '문민정부의 출범과 그 개혁은 광주민주화운동의 역사적 의미를 실현시켜 나가는 과정'이라고 밝힌 것을 언급하며 "문민정부를 넘어 이 땅의 민주주의가 나아갈 방향을 제시하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법과 정의에 기초한 역사 바로 세우기를 통해 군사독재시대에 대한 역사적 청산이 이뤄졌고, 군의 사조직을 척결하고, 광주학살의 책임자를 법정에 세웠다"며 "금융실명제와 부동산실명제는 경제정의의 출발이었다"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신속했던 개혁의 원동력은 민주화와 함께 커진 국민의 역량과 대통령에 대한 국민의 믿음이었다"며 "김 대통령께서 연 문민시대는 민주주의를 상식으로 여기는 세대를 길러냈고, 권력의 부당한 강요와 명령에 맞서고 정의롭지 못한 정치를 거부하는 깨어 있는 시민이 늘어났다. 문민정부 이후 우리는 더 나은 민주주의를 생각할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어 "국민과 함께 걷는 민주주의와 경제발전의 여정에 대통령께서도 언제나 거기 있는 큰 산처럼 함께 해주시리라 믿는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