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MB "포항 지진 가슴 아파"… 바레인서 귀국 후 첫 발언
MB "포항 지진 가슴 아파"… 바레인서 귀국 후 첫 발언
  • 전호정 기자
  • 승인 2017.11.17 17: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명박 전 대통령이 바레인 방문을 마치고 15일 오전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명박 전 대통령이 바레인 방문을 마치고 15일 오전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명박 전 대통령이 자신의 고향인 경북 포항에서 최근 지진이 발생한데 대해 안타까움과 격려의 메시지를 전했다.

이 전 대통령은 1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포항에서 5.4 규모의 지진이 발생했다는 소식을 듣고 크게 놀랐다"며 "지난 번 경주 지진 보다 피해가 더 크고 여진이 계속 되면서 피해가 늘고 있어 걱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갑자기 추워진 날씨 속에서 집으로 돌아가지 못하는 포항시민들, 시험 하루 전날 수능이 연기되면서 혼란을 겪을 수험생들, 흥해 실내체육관을 가득 채운 이재민들을 보면서 참으로 걱정이 됐다"고 안타까움을 표했다.

이 전 대통령은 특히 "TV화면에 비치는 어지러운 광경은 내가 어린 시절을 보낸 곳이라 더욱 가슴 아팠다"며 "무엇보다 한반도가 지진으로부터 안전지대가 아니라는 사실에 국민들 염려가 크다"고 했다.

그러면서 "지금은 국민의 안전과 피해 복구가 최우선이 되어야 할 것"이라며 "온 국민이 한마음 되어 하루속히 이 재난을 극복하고 포항시민들이 일상으로 되돌아가게 되길 기원한다"고 격려했다. 

이날 이 전 대통령의 페이스북 글은 그가 지난 15일 바레인에서 귀국하면서 현 정부의 적폐 청산이 국론을 분열시키는 행위라는 비판 입장을 밝힌 이후 처음 올린 것이다.

[신아일보] 전호정 기자 jhj@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