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7-12-17 20:52 (일)
'아시아 프로야구 챔피언십' 한일전… 야구 승부치기란?
'아시아 프로야구 챔피언십' 한일전… 야구 승부치기란?
  • 고아라 기자
  • 승인 2017.11.16 23:33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6일 오후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아시아프로야구챔피언십(APBC) 한국과 일본의 경기. 6회말 구창모가 2점 홈런을 맞고 허탈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16일 오후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아시아프로야구챔피언십(APBC) 한국과 일본의 경기. 6회말 구창모가 2점 홈런을 맞고 허탈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2017 아시아 프로야구 챔피언십(APBC) 예선 1차전 대한민국 대 일본 경기가 야구 승부치기에 돌입했다.

선동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야구 대표팀은 16일 일본 도쿄돔에서 아시아프로야구챔피언십(APBC) 일본과의 개막전에서 4-4로 팽팽히 맞선 채 연장 10회를 맞았다.

야구 승부치기는 늘어지는 경기시간을 단축하고 경기의 박진감을 더한다는 취지로 국제야구연맹이 2008 베이징올림픽부터 도입한 규칙이다.

대회 요강에 따르면 승부치기는 '9회가 끝났을 때에도 동점일 시 10회부터 실시된다. 10회의 타순은 9회 종료 때부터 이어지며 상황은 무사 1, 2루에서 출발한다.

만약 11회를 마친 후에도 승부가 나지 않고 연장 12회로 넘어가게 되면 11회 마지막 두 타자가 1·2루에 진루한 상태에서 공격이 재개된다.

연장 10회초 한국팀은 최원준이 우익수 뜬공으로 물러났으나, 류지혁이 좌중간 담장을 맞히는 적시타를 날렸고, 이어 하주석도 적시타를 치면서 7-4로 달아났다.

[신아일보] 고아라 기자 ara@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준환 2017-11-17 00:11:04
아무나 감독하는게 아닌 듯 합니다.
야구는 질수도 있지만 선감독에 많이 실망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