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대전시, 민관 합동 감염병 위기관리 훈련 실시
대전시, 민관 합동 감염병 위기관리 훈련 실시
  • 정태경 기자
  • 승인 2017.11.16 12: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1일 15개 기관 70여명 참여… "대응체계 탄탄히 구축"

대전시는 신종·재출현 감염병 위기관리 교육 훈련의 일환으로 ‘에볼라 바이러스 대비 민·관 합동교육과 도상 및 현장 모의 훈련’을 오는 21일 충남대학교병원에서 실시한다고 16일 밝혔다.

이날 훈련은 시와 국가지정·지역거점병원인 충남대병원과 보건환경연구원, 경찰서, 교육청, 5개구 보건소 등 15개 기관 7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가상 시나리오에 따라 각 기관별 역할 분담 및 임무수행 태세를 점검하는 방식으로 진행한다.

대전시와 유관기관은 에볼라 의심환자를 국가지정 입원치료병원인 충남대학교병원으로 이송하는 상황을 가정한 이번 훈련에서 의심환자에 대한 기관별 대응, 환자발생 시 역학조사, 인지, 보고 등 의사 소통 체계를 점검한다.

특히 감염병 의심환자 발생 시 당사자 대응과 담당자들의 대처방법, 환자 관리계획, 확진자일 경우 치료계획, 접촉자 관리 등 상황에 대한 대응방안을 찾기 위한 도상훈련도 실시한다.

시 관계자는 “국제적인 에볼라 발생 규모 및 확산 정도를 면밀히 모니터링 해 선제적으로 대응 할 것이다”며 “앞으로도 에볼라, 메르스와 같은 신종·재출현 감염병 사태가 재발하지 않도록 신종감염병 위기훈련을 지속적으로 실시해 감염병 대응체계 구축을 탄탄히 구축하겠다”고 말했다.

[신아일보] 대전/정태경 기자 taegyeong3975@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