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7-11-24 18:22 (금)
개성공단기업 "정부 660억원 추가 지원책 일단 수용"
개성공단기업 "정부 660억원 추가 지원책 일단 수용"
  • 박소연 기자
  • 승인 2017.11.13 19: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지막 지원이라는 방침은 안돼…추가적 지원 필요"
13일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열린 2017년 제2차 개성공단기업 비상대책총회에서 참석자들이 논의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13일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열린 2017년 제2차 개성공단기업 비상대책총회에서 참석자들이 논의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개성공단기업협회가 정부가 개성공단 피해 입주기업에 660억원 추가 지원하기로 한 방안을 일단 수용하기로 했다.

개성공단기업협회는 13일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비상대책 총회를 열고 ‘660억원 추가 지원책에 동의하는 공문을 정부에 보낼 것이냐’를 두고 표결한 결과 공문을 보내기로 결정했다.

이날 총회에는 개성공단 입주기업 130여개사가 참여했으며, 정부 지원책 수용여부에 대한 팽팽한 의견이 갈렸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앞서 정부가 지난 10일 추가 지원책을 발표하면서 “지원금 지급은 이번이 마지막”이라고 밝힌 것을 놓고 지원책에 동의할 경우 더 이상의 추가지원을 받지 못할 것이라는 우려가 있었기 때문이다.

협회는 정부의 660억원 추가 지원안에 대해 수용하지만 마지막 지원이 돼선 안되고 추가적인 지원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개성공단기업 비상대책위원회는 이날 표결 결과와 총회에서 나온 의견들을 반영해 공문을 작성한 뒤 정부에 보낼 계획이다.

신한용 개성공단기업 비대위원장은 “지원이 이번이 마지막이 아니라는 전제하에 정부에 추가적인 의견을 전달할 것”이라며 “아직 구체적인 계획은 정해지지 않았지만 차후 협회 내부 의견을 수렴해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부는 지난해 2월 북한의 4차 핵실험에 따른 대응으로 개성공단 전면중단을 결정한 뒤 입주기업에 그동안 5173억원 지원을 결정하고 이를 집행해왔다.

이는 정부가 실태 조사를 거쳐 확인한 피해액(7861억원)의 65.8% 수준으로, 이번 660억원이 추가 지원되면 총 지원액은 피해액의 74.2%인 5833억원으로 늘어난다.

비상대책위원회는 매출 급감 등 입주 업체의 경영 상황 악화로 인한 피해에 대해 자금 지원을 비롯해 각종 금융 세제 지원도 요구하고 있는 상황이다.

[신아일보] 박소연 기자 thdus5245@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