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MB 부끄러움 모르나? 상식·품격 말할 자격 없어"
"MB 부끄러움 모르나? 상식·품격 말할 자격 없어"
  • 박선하 기자
  • 승인 2017.11.13 10: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1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1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13일 "어제 이명박 전 대통령의 기자회견을 보고 부끄러움을 모른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이 전 대통령은 상식과 품격을 입에 올릴 자격이 없다"고 말했다.

안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지난 12일 이 전 대통령이 바레인으로 출국하기에 앞서 진행한 기자회견을 비판하며 이같이 밝혔다.

안 대표는 "이 전 대통령의 행동은 적반하장이 아닐 수 없다"며 "현직 대통령도 처벌받는 세상에서 전직 대통령도 철저한 수사와 엄정한 처벌의 예외일 수 없다"고 강조했다.

앞서 이 전 대통령은 바레인으로 출국하기에 앞서 적폐청산에 대해 "이것이 과연 개혁이냐 감정풀이냐 정치 보복이냐 이런 의심이 들기 시작했다"면서 "적폐청산은 국론을 분열시킬 뿐 아니라 중차대한 시기에 안보외교에도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