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후원금 횡령' 전병헌 전 보좌진, 일부 혐의 인정
'후원금 횡령' 전병헌 전 보좌진, 일부 혐의 인정
  • 박선하 기자
  • 승인 2017.11.09 22: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장심사 시작… 구속 여부 이르면 오늘 결정
전병헌 청와대 정무수석 (사진=연합뉴스)
전병헌 청와대 정무수석 (사진=연합뉴스)

기업에 협회 후원금 출연을 요구한 혐의를 받는 전병헌 청와대 정무수석 전 보좌진 가운데 일부가 영장심사에서 횡령 혐의를 인정했다.

서울중앙지법은 9일 오후 3시 319호 법정에서 오민석 영장전담 부장판사 심리로 19대 국회에서 전병헌 의원실 비서관을 지낸 윤모씨와 김모씨, 자금세탁 브로커 배모씨 등 총 3명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각각 열었다.

앞서 검찰은 지난 7일 이들을 긴급체포한데 이어 전날에는 업무상 횡령 및 범죄수익은닉규제법 위반(자금세탁) 혐의를 적용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이들은 롯데홈쇼핑이 2015년 7월 e스포츠협회에 후원한 3억 원 가운데 1억1000만 원을 빼돌린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이들이 협회와 용역 회사와의 허위 가장 거래를 통해 자금을 빼돌렸다고 판단하고 있다.

특히 검찰은 당시 윤씨가 직무상 지위를 이용해 롯데 쪽에 거액을 요구해 전 수석이 회장으로 있던 e스포츠협회에 돈을 내게 한 것이 제3자뇌물수수에 해당한다고 보고 있다.

당시 윤씨는 롯데홈쇼핑의 재승인에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는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 소속이던 전 수석의 비서관으로 근무했다.

영장심사에서 이들 중 배씨 등 일부는 빼돌린 1억1000만원을 서로 나눠 가졌다며 횡령 혐의를 인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이 돈을 누구로부터 받았는지는 모른다고 주장하면서 제3자 뇌물수수나 범죄수익 은닉의 혐의는 부인하고 있다.

검찰은 이들을 상대로 횡령한 자금을 어디에 썼는지 캐묻는 한편 롯데홈쇼핑이 게임 관련 협회에 거액의 자금을 내놓은 배경을 밝히는 데 수사력을 집중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 전 수석의 관여 부분이 구체적으로 확인되지는 않았다. 전 수석은 해당 의혹에 대해 “어떠한 불법에도 관여한 바 없다”고 선을 그은 바 있다.

윤씨 등의 구속 여부는 이르면 이날 밤늦게 또는 10일 새벽 결정될 전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