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트럼프 방한] 김정숙-멜라니아, 평창茶 마시며 '내조외교'
[트럼프 방한] 김정숙-멜라니아, 평창茶 마시며 '내조외교'
  • 박정원 기자
  • 승인 2017.11.07 16: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부인 멜라니아 여사가 7일 오후 청와대 본관 접견실에서 환담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부인 멜라니아 여사가 7일 오후 청와대 본관 접견실에서 환담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방한한 7일 한미 양국 정상 부인들은 '내조 외교'를 펼친다.

김정숙 여사와 멜라니아 여사의 만남은 지난 6월 방미, 7월 G20 정상회의에 이어 세 번째다.

두 사람은 양국 정상회담이 시작되는 오후 2시25분께부터 약 20분간 청와대 본관 1층에 있는 영부인 접견실에서 환담을 진행했다.

이후 녹지원에서 서울 용산 남정초등학교 학생 32명과 미8군-주한미군대사관 가족 어린이 20명으로 이뤄진 어린이 환영단과 잠시간의 시간을 보낸다.

정상의 부인들은 아이들과 함께 간식을 먹고 잔디밭에서 버블슈트 착용, 그림편지 주고받기 등을 하며 시간을 보냈다.

두 부인들은 쌀쌀한 날씨에도 자신들을 맞이해준 어린이들에게 감사의 표시로 한국과 미국 국기의 색깔인 흰색, 빨강, 파랑이 들어간 목도리를 선물로 주기도 했다.

이후 기념촬영을 한 뒤 오후 3시50분께부터 상춘재로 들어가 정상회담이 끝날 때까지 약 25분간 차를 마시며 담소를 나눈다.

두 사람은 모란도 10폭 병풍 앞에 놓인 테이블에서 평창동계올림픽을 알리고자 특별히 제작된 '평창의 고요한 아침' 차를 마시면서 이야기를 주고 받는 것으로 전해졌다.

[신아일보] 박정원 기자 jungwon933@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