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트럼프, 美연준 의장에 '비둘기파' 파월 공식 지명
트럼프, 美연준 의장에 '비둘기파' 파월 공식 지명
  • 김다인 기자
  • 승인 2017.11.03 10: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옐런과 호흡… 점진적 금리 인상 정책 연속성 '기대'
파월 "물가안정과 최대고용 목표 달성 위해 힘쓸 것"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차기 의장 지명자가 2일(현지시간) 백악관 로즈가든에서 연설하고 있다.(사진=AP/연합뉴스)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차기 의장 지명자가 2일(현지시간) 백악관 로즈가든에서 연설하고 있다.(사진=AP/연합뉴스)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차기 의장에 제롬 파월(64) 현 연준 이사가 지명됐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2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4년 임기의 차기 연준 의장에 파월 현 이사를 지명한다고 공식 발표했다.

내년 2월 임기가 끝나는 재닛 옐런 현 의장의 후임으로 지명된 파월 이사는 '비둘기파'에 속한 온건한 성향의 인사로 금리 인상 신중파로 분류된다.

파월 지명자는 금융위기 이후 최초로 2015년 12월 첫 금리 인상이 단행된 이후의 완만한 기준금리 인상 등 점진적이고 신중한 연준의 통화정책 골격을 지지해왔다.

특히 그는 2012년부터 Fed 이사로 재직하면서 5년간 옐런 의장과 호흡을 맞췄다. 덕분에 Fed의 정책이 연속성을 갖고 기존의 점진적인 금리 인상 기조가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

이 같은 성향은 트럼프 대통령이 보여준 경기 부양을 통한 경제성장 목표 3% 달성 등을 위해 현 저금리 정책이 유지돼야 한다는 의지와도 부합한다.

트럼프 대통령은 "파월은 내가 확고하게 믿고 있는 통화·재정 정책의 합의도출형 리더"라며 “상원은 신속하게 그의 인준안을 처리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파월지명자는 상원 은행위의 청문회를 거쳐 상원 전체 인준 표결을 통과하면 의장에 취임할 예정이다.

한편, 제롬 지명자는 이날 오후 백악관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 의해 차기 지명자로 소개된 뒤 단상에 올라 "물가 안정과 최대 고용이라는 Fed의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내 힘이 닿는 한 모든 것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Fed 내에서, 우리는 통화정책 결정이 미국 가정과 사회를 위해 중요하다는 점을 이해한다"며 "가능한 최대의 근거와 통화정책 독립이라는 오랜 전통에 기초한 객관성을 갖고 통화정책을 결정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신아일보] 김다인 기자 di516@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