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15년 만에 중국과 경제성장률 격차 최소 수준
15년 만에 중국과 경제성장률 격차 최소 수준
  • 정수진 기자
  • 승인 2017.10.30 1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韓 수출호조, 中 부동산 시장 규제 여파
(일러스트=아이클릭아트)

올해 3분기 우리나라 경제성장률이 기대 이상의 좋은 성적을 거두면서 중국 경제성장률과의 격차가 약 15년 만에 최소 수준으로 좁혀졌다.

30일 한국은행 등에 따르면 3분기 한국 경제성장률이 작년 동기 대비 3.6%로 2014년 1분기 이후 3년 6개월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블룸버그 집계에 따르면 올 1~2분기 각각 6.9%를 나타냈던 중국 경제성장률은 3분기에는 지난해 동기 대비 6.8%에 그치면서 작년 4분기(6.8%) 수준으로 둔화했다.

이에 따라 한중 간 성장률 격차는 3.2%p로 2002년 4분기 1.6%p 이후 14년 9개월 만에 최소 수준으로 좁혀졌다.

전분기 대비 3분기 한중 성장률 격차는 1분기와 같은 0.3%p지만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기준으로 소수점 셋째 자리까지 비교하면 격차가 0.281%p로 1분기의 0.338%p보다 낮아 OECD가 비회원국인 중국 성장률을 집계하기 시작한 2011년 이후 최저 수준으로 나타났다.

분기 기준 한때 10배를 넘었던 한중 간 성장률 격차가 올 3분기 2배미만으로 줄어든 것은 한국 성장률이 수출 호조와 추경효과에 힘입어 급상승한 반면 중국 성장률은 부동산시장 규제 등 여파로 둔화했기 때문이다.

지난달 중국 주택 판매는 1년 전보다 2.4% 줄어 2015년 3월 이후 2년 6개월 만에 감소했다.

중국의 시진핑 국가주석이 경제 개혁과 질적 성장에 치중하고 한국 수출이 호조세를 이어갈 경우 성장률 차이가 추가로 좁혀질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신랑망(新浪網·시나닷컴) 등에 따르면 지난 26일 중국공산당 중앙재경영도소조판공실 양웨이민 부주임은 더는 계량화된 성장목표를 제시하지 않을 계획이라며 생산능력 부족이 더는 중국경제 발전에 큰 문제가 되지 않으며 발전의 질이 가장 중요한 문제라고 밝혔다.

OECD 전망치에 따르면 한국과 중국 사이의 연간 성장률 격차는 올해 4.01%p에서 내년 3.63%p로 축소될 것으로 전망했다.

국제통화기금(IMF)은 올해 한국과 중국 성장률이 각각 3.0%와 6.8%를 기록, 3.8%p 차이를 보인 뒤 내년에는 격차를 3.5%p로 줄일 것으로 예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