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NC 최금강 '고의사구' 의혹… "몸쪽으로 던지려 하더라"
NC 최금강 '고의사구' 의혹… "몸쪽으로 던지려 하더라"
  • 고아라 기자
  • 승인 2017.10.19 10: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NC 다이노스 투수 최금강.(사진=연합뉴스)
NC 다이노스 투수 최금강.(사진=연합뉴스)

NC 다이노스 투수 최금강이 고의 사구 의혹으로 야구팬들의 질타를 받았다.

최금강은 지난 18일 잠실 야구장에서 열린 두산 베어스와의 '2017 KBO 포스트시즌' 플레이오프 2차전에서 잇따른 사구를 던졌다.

그는 7회 말 13-7로 지고 있던 상황에서 타석에 오른 김재호와 박건우에게 잇달아 사구를 던지며 장내를 술렁이게 만들었다.

먼저 1사 주자 1,3루 상황에서 타석에 들어선 김재호는 희생번트를 시도했다.

그러자 최금강은 몸 쪽 깊숙이 들어가는 공을 던져, 김재호의 가슴팍에 공이 맞았다.

공에 맞은 김재호는 최금강을 향해 강하게 어필을 했고, 양 팀 더그아웃에는 냉기가 돌았다.

하지만 최금강은 뒤 이어 들어온 타자 박건우에게도 연속 사구를 던졌다.

이를 지켜보던 두산 팬들은 최금강을 향해 야유와 질타를 쏟아냈고, 양 팀 더그아웃은 일촉즉발의 상황까지 연출됐다.

경기를 중계한 허구연 해설위원은 "최금강이 몸쪽 공을 던질 때 제구가 안 되는 것 같다"고 지적했다.

그러나 김재호는 "공을 몸 쪽으로 던지려고 하는 게 눈에 보이더라. 손목을 그 정도로 꺾어서 던지면 당연히 얼굴을 향해 날아올 수밖에 없다"고 질타했다.

이날 경기는 두산이 17-7로 승리했다. 두산과 NC는 플레이오프 2경기에서 1승 1패를 기록하게 됐다 .

[신아일보] 고아라 기자 ara@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