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오는 날 편의점 GS25, 간편식·주류 매출 40%↑
비오는 날 편의점 GS25, 간편식·주류 매출 40%↑
  • 장민제 기자
  • 승인 2022.08.15 16: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더위 이어진 제주도 등 남부권 편의점, 썬케어, 얼음컵, 빙과류 매출 급증
소비자가  GS25에서 '유어스 슬리퍼'를 보는 모습.[사진=GS25]
소비자가 GS25에서 '유어스 슬리퍼'를 보는 모습.[사진=GS25]

최근 큰 비가 내린 서울, 경기, 인천 등 중부권의 편의점 매출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간편식·주류 등과 함께 슬리퍼, 방수팩 등 이색 상품 매출이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GS리테일에 따르면, 편의점 GS25는 지난 8일~11일 큰 비로 집콕족이 늘면서 도시락 등 간편식과 라면의 매출이 전월 동기대비 각각 43.9%, 40.2% 늘었다.

막걸리 (42.1%)를 포함한 주류 매출도 동반 성장 추세를 보였다. GS25는 많은 비로 배달 등도 원활하지 않아 집 근처 편의점을 찾아 먹거리 등을 구매한 고객이 늘어난 것으로 분석했다.

같은 기간, 슬리퍼, 수건 매출은 무려 689%, 514% 크게 올랐다. 이는 비오는 날 매출 특수 상품으로 꼽히는 우산(368%), 우의(247%) 매출 증가율을 훌쩍 넘어선 수치다. 집중호우 속 젖은 신발을 대체하거나 몸을 닦기 위해 많은 구매가 일어난 것으로 GS25는 풀이했다.

많은 비로 휴대전화 등 전자제품을 보호하기 위한 구매가 몰리면서 방수팩 매출은 무려 501% 늘었다. 방수팩은 물놀이 여행을 준비하는 고객을 위해 GS25가 하절기 시즌 한정으로 운영하는 상품이다. 이 외에도 정전 등을 대비하려는 수요로 양초, 보조 배터리 매출은 404%, 171% 동반 신장한 것으로 확인됐다.

반면 무더위가 이어진 제주도 등 남부권 편의점의 경우 얼음컵, 빙과류 매출이 67.7%, 51.1% 신장했고 썬케어 상품은 무려 129% 신장했다.

GS25는 편의점을 찾는 다양한 소비자들을 위해 간편식, 주류 등 1500여종의 상품을 대상으로 1+1, 2+1 등의 행사를 이달 말까지 이어간다. 편의점 전체 상품 수를 (3000여종) 감안하면 2개 중 1개꼴로 할인 행사가 진행되는 셈이다.

GS25 관계자는 “큰 비가 지속되자 가까운 편의점을 방문해 먹거리 또는 긴급 물품을 구매한 고객이 크게 늘어난 것으로 확인된다”며 “기후 변화를 고려한 다양한 상품 구색을 적극 강화하는 등 편의점의 다목적 플랫폼 역할을 충실히 수행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한편, GS25를 운영하는 GS리테일은 이번 큰 비로 피해를 입은 주민들을 위해 도시락, 바나나, 생수 등 긴급 구호 물품을 전달하는 등 재해재난 시 가장 앞장서는 사회 안전 플랫폼 역할을 충실히 수행하고 있다.

jangstag@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