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역체계 ‘거리두기 4단계’ 회귀하나…“사적모임 인원 축소 유력”
방역체계 ‘거리두기 4단계’ 회귀하나…“사적모임 인원 축소 유력”
  • 권나연 기자
  • 승인 2021.12.02 11: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업시간 제한·유흥시설 영업중단·집합금지 조치 등 논의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5000명을 넘어서고 새 변이인 ‘오미크론’의 국내 감염이 확인되면서 정부가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 조치에 준하는 방역 강화 방안을 오는 3일 발표할 것으로 전망된다.

방역 강화 방안에는 △수도권의 사적 모임 규모 축소 △식당·카페 미접종자 인원 축소 △유흥시설 집합금지 조치 등이 검토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중대본 관계자는 2일 “거리두기 4단계 수준으로 모든 조치를 열어놓고 검토 중”이라며 “다만 방역패스가 적용되고 있으므로 접종자의 경우 거리두기 체감이 앞선 4단계보다는 약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사적모임 인원 축소는 당연히 들어갈 것으로 보이고 영업시간 제한, 집합금지까지도 검토 중”이라며 “구체적인 방안은 추후 논의를 거쳐야 해서 아직은 유동적”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4단계 방역체계에서는 사적모임이 기본적으로 4명까지만 허용됐다. 다만 일상회복 시행 직전인 10월 마지막 2주간은 접종완료자 포함시 수도권 최대 8명, 비수도권 최대 10명까지 모임이 허용됐다.

또 식당·카페는 오후 10시까지만 매장 영업이 가능했고 유흥시설과 콜라텍·무도장, 홀덤펍·홀펌게임장은 영업이 전면 금지됐다.

정부는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을 비롯해 방역강화로 입을 수 있는 경제적 피해를 고려해 대책을 마련한다는 입장이다.

이에 따라 이날 일상회복지원위원회 방역의료분과 회의를 비대면으로 열어 의견을 듣고 다른 분과에서는 서면으로 위원들의 조언을 받아 중대본에 전달할 방침이다. 각계 각층의 의견을 토대로 정부는 3일 중대본 회의에서 최종 방안을 논의한다.

kny0621@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