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키트 개발, 비대면 서비스 확장하고 싶어요"
"밀키트 개발, 비대면 서비스 확장하고 싶어요"
  • 최지원 기자
  • 승인 2021.08.24 14: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성복 스푼디쉬 대표 "특산품 밀키트화 니즈 많아"
스푼디쉬 로고(위)와 문성복 스푼디쉬 대표(아래). [사진=스푼디쉬]
스푼디쉬 로고(위)와 문성복 스푼디쉬 대표(아래). [사진=스푼디쉬]

“제 역할은 유명 맛집, 셰프, 지자체, 식품제조공장 등에서 만든 음식을 밀키트로 잘 만들어 온‧오프라인몰, 라이브커머스, 특수채널 등 다양한 플랫폼과 연결해주는 가교입니다.”

문성복(49·사진) 스푼디쉬 대표는 “잘 만든 맛있는 음식을 밀키트로 만들어 잘 팔리는 플랫폼으로 연결해주는 것이 스푼디쉬의 영역”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스푼디쉬를 창업한 후 상업시설의 공간기획과 임대차 업무, 특히 도시재생사업에 주안점을 뒀다”며 “이후 밀키트, HMR(가정간편식) 제조 유통 사업에 본격적으로 뛰어들었다”고 말했다.

늘 해오던 임대차 업무 분야는 자신 있었다. 문제는 밀키트 사업이었다.

문 대표는 “다행히 회사 생활 중 만들어진 맛집 사장들과의 탄탄한 관계 덕분에 밀키트 관련 대화의 물꼬를 트는데 큰 무리는 없었다”며 “그들은 외식 분야에서는 최고의 전문가이지만 밀키트는 제조와 유통의 영역이었으니 코로나19 시대에 스푼디쉬가 분명 그들을 도울 수 있을것이라 생각했다”고 털어놨다.

현재 스푼디쉬는 △파주 더티트렁크(브런치카페) △원조 속초코다리냉면 △사이드쇼(떡볶이) △미소비(강남붕어빵) △부탄츄(일본라면) △공주떡집 △허머스키친(중동음식) 등 20여개 전국 맛집 RMR(레스토랑 간편식) 제조·유통을 담당 중이다.

특히 스푼디쉬는 지난달 금산군에서 개최된 ‘제1회 금산삼계탕 축제’에 참여해 심영순 요리연구가와 함께 ‘금산인삼삼계탕’을 밀키트로 제작했다.

밀키트는 라이브 커머스로 판매됐는데 예상보다 훨씬 반응이 좋아 다양한 지자체로부터 러브콜이 들어오는 상황이다.

문 대표는 “오프라인 축제가 위축돼 지자체들별로 특산품 밀키트화에 대한 니즈가 많다”며 “스푼디쉬도 현재보다 더욱 많은 지자체와 협력해 일을 진행하고 싶은 마음이 크다”고 말했다.

문 대표는 급성장하는 한국 밀키트 시장에서 과한 욕심은 독이 되고 소심한 도전은 해가 됨을 잘 알기에 적절한 균형을 잡으려 애쓰고 있다.

스푼디쉬 메인 사업 분야는 RMR 제조 유통 분야고, 다른 하나는 MD·임대차 분야 두 가지다. 이는 상업시설과 도시재생사업 프로젝트의 공간 기획이다.

두 분야가 스푼디쉬의 메인 업무가 된 배경은 문 대표의 이력에서 찾을 수 있다.

문 대표는 지난 2000년 롯데물산에 입사해 잠실 제2롯데월드 프로젝트에 신입사원으로 합류했다. 그는 상업시설 내 점포가 들어서는 계획을 세우고 입점하는 일을 담당했다.

문 대표는 재직 기간 롯데몰 수원점, 은평점, 수지점 등 임대차 업무를 성공적으로 수행했다. ‘노스탤지어 테마식당가’와 ‘홍대 맛집거리(홍그라운드)’는 그가 기획한 작품이다.

문 대표는 시대가 요구하는 도시재생사업에 뛰어들기 위해 퇴사를 결심했다. 이후 청주 연초제조창을 문화복합시설로 만드는 프로젝트를 맡았다. 그는 프로젝트가 끝난 올해 5월 스푼디쉬를 창업했다.

문 대표는 “앞으로 목표로 도시재생 프로젝트와 공간기획사업에 집중하고 지자체와 협력해 밀키트 개발과 비대면 서비스를 더욱 확장하고 싶다”고 말했다.

스푼디쉬는 창업가정신으로 무장한 20~30대 젊은 인재가 합류해 밀키트 제조, 디자인, 온라인 유통을 담당하고 있다. 문 대표는 “현재 상근인력 5명인데 그들이 있기에 회사의 미래는 밝다”고 강조했다.

frog@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