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에 박원순까지… 잇단 악재에 문대통령 지지율 '뚝'
부동산에 박원순까지… 잇단 악재에 문대통령 지지율 '뚝'
  • 김가애 기자
  • 승인 2020.07.13 18: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차례 대책에도 집값 ↑… 故 박원순 성추행 피소 여파까지
'국정 동력 잃을라' 부심… 오늘 '한국판 뉴딜' 종합계획 발표
(사진=청와대)
(사진=청와대)

 

수차례 부동산 대책이 힘을 쓰지 못하면서 비판 여론이 거센 가운데, 박원순 서울시장이 갑작스럽게 죽음을 택하면서 여권에 충격을 안기자 문재인 대통령도 고민이 깊어진 모양새다.

하반기 국정운영에 차질을 빚을 수도 있다는 전망 때문이다.

우선 정부의 21번째 6·17 부동산 정책이 오히려 수도권을 중심으로 집값 상승을 부추겼다는 지적에, 고위 인사들의 다주택 '내로남불' 행태가 더해지면서 논란은 더욱 거셌다.

특히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을 비롯, 청와대 일부 참모들이 다주택 처분 과정에서 서울 강남의 아파트는 지키려는 모습을 보여 '강남 불패' '똘똘한 한 채' 논란을 키웠다.

정부가 서둘러 7·10 부동산 대책을 내놨지만, 비판 여론은 가라앉지 않고 있다.

여기에 박원순 서울시장이 성추행 혐의로 피소된 후 극단적인 선택을 하면서 이의 여파가 문 대통령에게까지 번지는 모양새다. 문 대통령이 박 시장의 빈소에 보낸 조화가 성추행 고소인에 대한 '2차 가해' 논란을 낳았기 때문이다.

그러는 사이 문 대통령의 지지율은 데드크로스(부정평가가 긍정평가를 앞서는 것) 직전까지 왔다.

이날 나온 리얼미터 여론조사(YTN 의뢰, 6~10일 18세 이상 유권자 2515명 대상,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p,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 홈페이지 참조)에 따르면 문 대통령의 7월2주차 지지율은 전주 대비 1.1%p 내린 48.7%로 나타났다. 부정 평가는 46.5%로 1.0%p 올랐다. 긍정-부정 평가는 16주 만에 오차범위 안으로 좁혀졌다.

리얼미터는 "교착 상태인 남북관계, 인천국제공항공사 정규직 전환 논란, 부동산 정책에 대한 실망감 등이 전체 지지도 하락에 꾸준히 영향을 끼쳤다"고 분석했다.

또한 야권은 이미 총공세를 벼르고 있다. 미래통합당은 그동안 박 시장의 사망과 관련 애도의 뜻을 밝히며 구체적인 언급을 자제해 왔지만 이날 박 시장의 장례가 사실상 마무리되면서 본격적인 진상규명에 나서겠다는 방침이다.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영결식이 끝나고 나면 피해자에 대한 문제를 거론하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

앞서 회의에서는 "세금을 다루는 장관이나 국토교통부 장관이 경제정책을 이끌어갈 수 있는, 능력 있는 사람들인지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면서 주무 부처 장관의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부동산 대책 실패와 잇따른 성 추문으로 문 대통령의 후반기 국정 운영에 차질을 빚을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이에 청와대는 집권 후반기 원활한 국정 운영의 동력을 잃지 않기 위해 동분서주하고 있는 모습이다.

특히 문 대통령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견인하기 위해 집중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지난 9일 '소재·부품·장비 2.0 전략'을 발표한 데 이어 14일에는 대규모 일자리 창출을 위한 '한국판 뉴딜 국민보고대회'를 열고 종합계획을 직접 발표한다.

문 대통령은 월 1~2회 '한국판 뉴딜 전략회의'를 직접 주재하며 그린뉴딜, 디지털뉴딜 등을 통한 일자리 창출 및 선도국가 도약 전략을 논의할 방침이다. 

ga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