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건설, 인천 배다리 마을 벽화그리기 봉사
포스코건설, 인천 배다리 마을 벽화그리기 봉사
  • 전명석 기자
  • 승인 2020.07.09 18: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역사·문화 공존하는 관광명소 조성 동참
포스코건설 임직원들이 9일 인천 배다리 마을에서 벽화그리기 봉사활동을 하고 있다. (사진=포스코건설)
포스코건설 임직원들이 9일 인천 배다리 마을에서 벽화그리기 봉사활동을 하고 있다. (사진=포스코건설)

포스코건설이 9일 기업시민 경영이념 실천의 일환으로 인천시 동구 금곡동 배다리 마을에서 벽화그리기 봉사활동을 펼쳤다고 밝혔다.

인천항 개항 이후 조선인들이 모여 살던 배다리 마을은 오랜기간 인천의 대표적인 헌책방 거리로 지성인들의 사랑을 받아 왔다. 인천시는 지난해 이곳을 '역사문화마을'로 지정하고 역사와 문화가 공존하는 관광지로 조성해오고 있다.

이날 한성희 포스코건설 사장을 비롯한 60여명의 봉사단원들은 노후화 된 배다리 마을의 골목 계단에 그림을 입체적이고 실감나게 표현하는 트릭아트(Trick Art) 기법으로 책들이 가지런히 진열된 책장 형상을 그려넣어 인천을 대표하는 헌책방 거리의 의미를 더했다.

또한, 지난 2012년 포스코건설이 이 마을의 굴다리에 그려 넣었던 벽화가 세월이 흘러 색이 바라거나 훼손된 부분을 다시 그리는 작업도 진행했다.

포스코건설 관계자는 "더 나은 사회를 함께 만들어가는 기업시민 경영이념실천 활동에 동참하게 돼 매우 기쁘다"고 말했다.

[신아일보] 전명석 기자

jms@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