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박능후·강경화 장관 경질 요구에 "상황종료 후 검토"
문 대통령, 박능후·강경화 장관 경질 요구에 "상황종료 후 검토"
  • 석대성 기자
  • 승인 2020.02.28 18: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선 과제는 대구 신천지 검사 결과 안 좋은 것에 대한 대응"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국회 사랑재에서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사태 해결을 위해 여야 4당 대표와 회담한 뒤 사랑재를 나서고 있다. (사진=국회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국회 사랑재에서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사태 해결을 위해 여야 4당 대표와 회담한 뒤 사랑재를 나서고 있다. (사진=국회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은 28일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박능후 보건복지부장관과 강경화 외교부 장관을 경질하라고 요구한 것에 대해 사태 수습이 먼저라는 입장을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여야 4당 대표와 만난 자리에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책임 문제는 상황이 종료된 후에 다시 검토하자"고 밝혔다고 강훈식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이 전했다.

문 대통령과 여야 4당 대표 회동 후 실시한 강 대변인 브리핑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우선 과제는 대구 신천지 검사 결과가 안 좋게 나오는 것에 대해 우리가 어떻게 대응할지 초당적 협력이 더 중요하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이날 회동 모두발언에서 "우한 코로나 피해자인 국민을 가해자로 둔갑시켜 책임을 씌운 박 장관, 전 세계 주요국가가 우리 국민 입국을 막고 심지어 부당한 격리 조치를 당해도 속수무책 아무것도 하지 않는 강 장관을 즉각 경질하라"고 요구한 바 있다.

bigstar@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