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덕양구 7월 남구-북구청으로 분구
고양시, 덕양구 7월 남구-북구청으로 분구
  • 임창무 기자
  • 승인 2020.02.16 13: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민의견 수렴 실태조사서 28일 경기도 제출
(사진=고양시)
(사진=고양시)

경기도 고양시는 오는 7월 덕양구민들이 덕양 남구청과 북구청(가칭)으로 분구돼 양질의 행정서비스를 제공받게 될 것으로 보인다.

16일 시 복수의 관계자는 덕양구 분구와 관련해 ‘덕양구 분구(分區) 타당성 조사연구 용역’을 마쳐 지난해 12월 9일 제1부시장과 덕양구청장, 기획조정실장, 자치행정국장 등 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최종 보고회를 가졌다고 말했다.

분구와 관련한 추진 배경은 ‘행정구역 조정업무처리에 관한 규칙’ 제7조로 구가 설치된 시로서 기존의 행정체제로는 행정수요를 감당하기 어렵고 구를 나눈 후 구당 평균인구가 20만 이상이 되는 경우를 들고 있다.

이를 근거로 덕양구 분구가 추진돼 100만 대도시에 걸맞는 광역행정체제를 조속히 구축해 양질의 행정서비스를 시민에게 제공한다는데 그 목적을 두고 있다. 또, 계속되는 대규모 택지개발사업으로 인한 덕양구의 인구 급증도 분구의 요인으로 꼽게 했다는 평가다.

덕양구의 일반현황 만으로도 알 수 있다.

구의 지난 12월 기준으로 46만6157명을 기록했고 이는 시 전체 인구에 43.7% (일산동구는 29만7671명으로 27.9%, 일산서구는 30만2523명으로 28.4%)로 2020년 지축지구와 향동지구, 덕은지구등 택지개발사업등을 이유로 입주할 세대수는 2만478세대에 이르고 여기에 고양창릉3기신도시 개발이 완료되는 시점은 60만 명에 이를 것으로 관계부처에서 예견하고 있다.

이와 관련 시는 덕양구 분구에 대한 주민의견 조사와 덕양구 분구 실태조사, 통장협의회장과 주민자치위원장 간담회 등을 연일 개최해 분구에 따른 주민의견을 수렴하고 있고, 이렇게 수렴된 실태조사서를 오는 28일 경기도에 제출할 예정이다.

이어 시는 3월9일~13일 고양시의회 임시회에 지방의회 의견을 청취하며 경기도는 3월31일까지 행정안전부에 분구와 관련한 고양시가 보낸 실태조사서 검토결과서를 제출하게 되며 행안부가 이를 승인하게 되면 승인통보를 경기도로 하게 되고, 경기도가 구 설치 통보를 고양시에 보냄과 동시에 고양시는 관련조례개정과 개청준비단을 창단해 7월중으로 본격 분구청이 개청 될 전망이다.

이로서 시는 일산구청이 동·서구청으로 분구된 2005년 이래 만 15년 만에 4개 구청(덕양남·북, 일산동·서) 시대가 열려 그동안 일산동·서구와 같은 행정서비스의 질적 개선을 필요로 했던 구민들의 욕구와 지역균형발전, 삶의 질 향상 모두를 충족할 수 있는 기대를 하게 됐다.

ic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