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 아시아 예선, 북한 원정 0-0 무승부
월드컵 아시아 예선, 북한 원정 0-0 무승부
  • 고재태 기자
  • 승인 2019.10.15 23: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승점 1점으로 다음달 레바논 원정전 나서
벤투 "주심이 경기 자주 끊어 평소와 달라"
15일 북한 평양 김일성 경기장에서 열린 대한민국과 북한과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H조 3차전 경기에서 황의찬이 슛을 시도하고 있다. (사진=대한체육회/연합뉴스)
15일 북한 평양 김일성 경기장에서 열린 대한민국과 북한과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H조 3차전 경기에서 황의찬이 슛을 시도하고 있다. (사진=대한체육회/연합뉴스)

 

15일 북한 평양 김일성 경기장에서 펼쳐진 월드컵 아시아지역 원정 남북 대결은 접전끝에 0-0 무승부를 기록했다.

이날 2022년 카타르 월드컵 2차 예선 H조 3차전 예선에서 북한과 원정 대결에 나선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은 득점 없이 비김으로써 승점 1점으로 다음달 레바논 원정전을 펼치게 됐다.

김일성 경기장에는 애초 4만명가량의 북한 관중이 응원을 펼칠것으로 예상됐지만 관중석이 텅빈 '무관중' 경기가 펼쳐졌다.

이날 우리 국가대표팀을 이끈 벤투 감독은 경기를 마치고 "주심이 경기를 자주 끊으면서 중단된 시간이 많아 평소와 다르게 경기가 전개됐다. 아쉽지만 원하는 결과를 얻지 못했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우리 중계진과 취재진, 응원단 등의 방북이 무산되고, 북한이 경기 생중계조차 거부해 축구팬들의 경기시청은 이뤄지지 않았다.

다만 북한은 경기 장면 DVD를 제공하겠다고 밝혔으며, 대표팀 귀국길에 전달될 것으로 예상된다.

대표팀은 16일 오후 평양을 떠나 중국 베이징에서 환승, 17일 새벽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도착한다.

jtgo@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