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文대통령 "남북경협 각오 돼있다"… 트럼프 "하노이회담 성과 예상"
文대통령 "남북경협 각오 돼있다"… 트럼프 "하노이회담 성과 예상"
  • 김가애 기자
  • 승인 2019.02.19 23: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미 정상, 전화통화… '하노이회담' 협조방안 협의
트럼프 "회담결과 공유해야 하니 직접 만나길 고대"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밤 청와대에서 제2차 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 있는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통화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제공/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밤 청와대에서 제2차 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 있는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통화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제공/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다가오는 2차 북미정상회담의 성공적 개최를 위한 협조 방안을 중점 협의했다.

김의겸 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이 이날 오후 10시부터 35분간 전화통화를 갖고 이 같이 협의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의 직접 대화는 지난해 11월30일 아르헨티나에서 열린 G20 정상회의에서 한 한미정상회담 이후 81일만이다.

전화 통화는 평양 남북정상회담을 앞둔 지난해 9월4일 18번째 통화 이후 168일 만이다.

문 대통령은 이날 통화에서 "북한과의 어려운 협상을 여기까지 이끌어 올 수 있었던 것은 트럼프 대통령의 지도력과 확고한 의지의 덕분"이라며 "남북관계에서 이룬 큰 진전도 트럼프 대통령의 강력한 지지 덕분"이라고 말했다.

이어 "지난 25년간 협상을 통해 아무런 성과를 이루지 못하고 오히려 북한의 핵과 미사일 능력을 강화시킨 외교적 실패를 극복하고, 한반도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체제 구축을 위한 외교 전략을 모색하고 계신 트럼프 대통령에게 경의를 표한다"고 덧붙였다.

또 문 대통령은 다음주 하노이 북미정상회담이 지난해 6월 역사적인 싱가포르 회담의 합의를 기초로 △완전한 비핵화 △한반도 평화체제 △북미관계 발전을 구체화시키는 중대한 전환점이 되길 기대한다고 언급했다.

이와함께 북한의 비핵화 조치를 견인하기 위한 상응조치로서 한국의 역할을 활용해달라는 뜻도 전달했다.

문 대통령은 또 "남북 사이의 철도 도로 연결부터 남북경제협력 사업까지 트럼프 대통령이 요구한다면 그 역할을 떠맡을 각오가 돼 있다"며 "그것이 미국의 부담을 덜어줄 수 있는 길"이라고 말했다.

이에 트럼프 대통령은 하노이 회담에 대한 기대감을 표명하면서 "회담 결과 공유 및 후속 조치 등에 있어 계속해서 문 대통령과 긴밀히 상의하겠다"고 말했다.

또 트럼프 대통령은 "하노이 회담을 마치는 대로 문 대통령에게 전화를 걸어 회담 결과를 알려주겠다"고 했다.

아울러 "하노이 회담에서 큰 성과를 거둘 것으로 예상한다"며 "그 결과를 문 대통령과 공유해야 하기에 직접 만나기를 고대한다"는 뜻도 밝혔다고 김 대변인은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한미관계에 대해서도 "문 대통령과 나, 우리 두사람은 아주 잘해오고 있다"며 "한미 관계도 어느때보다 좋다"고 평가했다.

이날 트럼프 대통령은 하노이 회담 준비현황 및 미북간 협의 동향을 문 대통령에게 설명했고, 두 정상은 이번 두 번째 북미정상회담의 성공을 위한 구체적인 공조 방안에 대해 폭넓고 허심탄회하게 논의했다.

ga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