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日 자민당, 레이더 갈등에 “강경대응 해야” 주장
日 자민당, 레이더 갈등에 “강경대응 해야” 주장
  • 동지훈 기자
  • 승인 2019.01.08 1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과요구부터 경제 제재·주한대사 일시귀국 등
자국 정부에 레이더 전파 정보 제시 요구하기도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한국과 일본이 레이더 가동 문제를 놓고 갈등 양상을 보이는 가운데 일본 여당이 우리 정부에게 사과를 요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8일 아사히신문에 따르면 전날 열린 당 국방부회(위원회) 및 안보조사회 합동회의에서 일본 여당인 자민당 의원들은 레이더 가동 논란과 관련해 자국 정부에 대응조치를 요구하자는 의견을 냈다.

이들이 낸 대응조치에는 한국 정부에 사과를 요구하는 안과 경제 제재 및 방문 제한 등의 내용이 포함됐다.

이날 회의에선 주한 일본 대사를 일시 귀국토록 하는 조치와 일본 해상자위대 초계기가 수집한 화기관제(사격통제) 레이더 전파 정보 등의 증거를 제시하는 방안 등도 논의됐다.

대부분의 참석 의원들이 강력한 대응조치를 주문한 가운데 정부 관료인 이와야 다케시 방위상은 “이런 사안이 재발하지 않도록 방위당국 간 협의를 계속하고 싶다”면서 다소 부드러운 자세를 취하기도 했다.

그러나 안보조사회장인 오노데라 이쓰노리 전 방위상은 “협의가 아니라 항의라는 강한 자세로 임하길 바란다”며 정부 측에 강경대응을 주문했다.

이와 관련해 지지통신은 “방위당국 간 협의를 그만두고 유엔 안보리에 해당 문제를 제기해야 한다”는 참석자 발언을 보도했다.

이 같은 발언은 레이더 가동 논란을 국제 여론전으로 끌고 가 일본의 정당성을 주장해야 한다는 의도로 해석된다.

양국 간 레이더 가동 논란은 일본 측이 지난달 20일 한국 해군 구축함(광개토대왕함)의 북한 어선 구조 과정에서 일본 해상자위대 초계기를 향한 레이더 조사(照射·겨냥해서 비춤)가 있었다고 주장하면서 시작됐다.

한국 해군이 이를 부정하자 일본 방위성은 당시 자위대 초계기 P1이 상공에서 촬영한 레이더 영상을 공개했다. 이에 한국 정부는 지난 4일 공식 유튜브 계정에 일본 주장의 문제를 지적하고, 사실관계를 따지는 내용의 영상을 6개 언어로 제작해 공개했다.

jeehoon@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