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서울시, 미세먼지 유발 자동차 공회전 집중단속
서울시, 미세먼지 유발 자동차 공회전 집중단속
  • 김다인 기자
  • 승인 2018.11.13 08: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세먼지의 농도가 '한때 나쁨' 수준을 보인 지난 11일 오전 서울 여의도 63빌딩 전망대에서 바라본 서울 도심이 뿌옇다. (사진=연합뉴스)
미세먼지의 농도가 '한때 나쁨' 수준을 보인 지난 11일 오전 서울 여의도 63빌딩 전망대에서 바라본 서울 도심이 뿌옇다. (사진=연합뉴스)

서울시가 미세먼지 주요 원인인 자동차 배출가스 저감을 위해 '자동차 공회전 집중단속'을 실시한다.

서울시는 오는 23일까지 공회전이 빈번하게 발생하는 고궁과 도심, 사대문 안, 관광버스 주차구역 등 '중점 공회전 제한지역' 2772곳을 중심으로 집중단속을 한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단속에는 4개반 총 16명의 단속반이 투입된다. 중점 제한지역은 과도한 공회전을 하다 적발될 경우 별도 경고 없이 바로 과태료 5만 원을 부과한다.

같은 기간 25개 자치구에서도 관내 학교환경위생정화구역, 주차장, 차고지, 터미널, 관광지 등을 중심으로 집중단속이 이뤄진다.

다만 이 때는 공회전 발견 시 중지토록 경고 조치하고, 경고에도 중지하지 않을 경우에 단속반이 공회전 시간을 측정해 과태료를 부과한다.

시는 또한 지난 10월 개정된 '자동차공회전 제한에 관한 조례'에 따라 12월1일부터 3728개 자동차정비업소에 대한 공회전 단속도 진행한다.

집진장치 등 정화장치 없이 약품 등을 사용해 정비하면서 과도한 공회전을 하다 적발될 경우 과태료 5만 원이 부과된다.

자동차 공회전은 미세먼지와 초미세먼지의 원인 물질인 질소산화물(NOx)이 포함된 배출가스를 발생시켜 대기오염을 유발한다. 특히 겨울철에는 미세먼지를 더욱 악화시키는 요인이다.

승용차(연비 12㎞/ℓ기준) 기준 1일 10분 공회전하는 경우 약 1.6㎞를 주행할 수 있는 138㏄의 연료가 소모돼 연 평균 50ℓ의 연료가 낭비된다.

신대현 서울시 기후대기과장은 "자동차공회전은  고농도 미세먼지가 심해지는 겨울철에 미세먼지를 더욱 악화시키는 요인"이라며 "정비업소와 시민들에 대한 홍보를 강화하고, 중점제한지역 단속을 해 미세먼지를 줄여나가겠다"고 말했다.

[신아일보] 김다인 기자

di516@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