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드루킹 특검' 수사기간 연장 신청할까… "이르면 내일 결정"
'드루킹 특검' 수사기간 연장 신청할까… "이르면 내일 결정"
  • 이은지 기자
  • 승인 2018.08.19 16: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일 오전 회의서 文 대통령에 기간 연장 신청할지 논의"
허익범 특별검사. (사진=연합뉴스)
허익범 특별검사. (사진=연합뉴스)

허익범 특별검사팀이 이르면 오는 20일 수사기간 연장 신청 여부를 결정할 것으로 보인다.

특검의 한 관계자는 "20일 오전 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에게 기간연장을 신청할지를 논의할 것으로 안다"고 19일 밝혔다.

특검법은 대통령의 승인 아래 수사 기간 30일을 한 차례 연장할 수 있다고 규정한다.

연장요청은 1차 수사 기간이 만료되기 3일 전인 22일까지 해야 하며, 대통령은 만료일인 25일까지 특검에 결과를 통지해야 한다.

앞서 법조계에서는 특검이 '드루킹' 김모씨의 공범으로 지목한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구속될 경우 추가 조사를 이유로 수사 기간이 자연스레 연장될 것이라고 예상했으나, 지난 18일 새벽 김 지사에 대한 특검의 구속영장이 기각되면서 기간 연장을 요청할 명분이 다소 약해졌다는 관측이 많아졌다.

그러나, 특검 내부에서는 김 지사의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 등을 보강하거나 구속영장을 재청구할 수도 있는 만큼 추가 시간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나온다.

아울러 이번 사건에 연루된 송인배 청와대 정무비서관, 백원우 민정비서관에 대한 처리 방향이 결정되지 않은 점 등도 연장 요인으로 적용될 수 있다는 관측도 제기되고 있다.

만약 특검이 연장을 요청했으나 문 대통령이 이를 받아들이지 않을 경우 특검 내부에서는 오는 24일이나 27일께 수사 결과를 발표할 가능성이 높게 점쳐지고 있다.

현재 특검팀은 대통령과 국회에 제출할 중간 수사보고서를 작성하는 작업도 시작한 상태다.

문 대통령이 연장을 거부할 경우 현재 작성 중인 수사보고서는 그대로 최종 보고서가 될 전망이다.

ej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