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7-11-17 23:39 (금)
[사설] 5·18 정신 화합의 등불로 밝히자
[사설] 5·18 정신 화합의 등불로 밝히자
  • 신아일보
  • 승인 2017.05.18 17: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18 민주화운동이 헌법 전문에 수록될 것으로 보인다. 이에따라 5·18운동이 재정립되는 계기가 만들어 질 전망이다.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광주 북구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37주년 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해 기념사에서 “오월의 광주는 우리 현대사에서 가장 슬프고 아픈 장면으로, 5·18 정신을 헌법전문에 담겠다는 공약을 지키겠다”고 밝히며”광주정신을 헌법으로 계승하는 진정한 민주공화국 시대를 열겠다”고 말했다.

국민의 뜻을 받들어 참이 거짓을 이기는 대한민국을 만들겠다는 뜻을 전했다. 희생자의 명예를 지키고 민주주의의 역사를 기억하겠다는 것으로 새 정부의 5 ·18정신을 재조명하겠다는 의지로 보여 적극적으로 환영한다.

1980년 5월 전남 및 광주 일원에서 불의와 독재에 항거하며 국민이 피를 흘리며 자유민주주의를 지켜내고자 노력한 숭고한 시민운동으로 결국 신군부의 강제 진압으로 끝이 나고 말았지만 4·19 혁명과 함께 우리나라 민주화 운동에 큰 획을 그은 역사적 사건으로 기억되고 있다.

하지만 그동안 5·18 민주항쟁이 제대로 대접 받지 못한 것은 사실이다. ‘임을 위한 행진곡’합창과 제창의 논란으로 편가르기 행사가 진행되기도 했다.

1997년 국가기념일로 지정되고, 2004년 기념식에서는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이 함께 부르기도 했으며, 2008년까지는 제창됐다.

그러나 이명박 정부 들어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을 못하게 하고 합창으로 바꾸더니 급기야 퇴출 당할 뻔 하기도 했다.

박근혜 정부에서 여야합의로 기념곡 지정하는 국회 결의안까지 통과 됐지만 조금도 달라진 게 없었다.

이런 변곡을 겪어온 상황 속에 문재인 정부들어 첫 5·18 기념식은 감회가 새로웠다. 기념식엔 문재인 대통령을 비롯 여야 지도부가 모두 참석해 9년 만에‘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이 이뤄졌기 때문이다. 그러나 현재까지도 계엄군의 헬기총격 등 당시 상황에 대한 조사는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고 있다. 희생자들의 숭고한 정신을 기리기 위해서도 진상 규명은 계속돼야 한다.

문 대통령은 이날 “우리 사회의 일각에서는 오월 광주를 왜곡하고 폄훼 하려는 시도가 있다”며“새 정부는 5·18민주화운동의 진상을 규명하는 데 더욱 큰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강조하며 5·18 민주화 운동을 왜곡하려는 극우 세력에 경고장을 날리며 철저한 진상규명도 약속했다.

진상 규명과 함께 문 대통령의 공약대로 5·18정신을 헌법에 담기 위한 작업을 조속히 추진할 필요가 있지만 절차와 과정이 만만치 않을 것으로 보인다.

헌법에 수록하기 위해서는 개정을 위한 발의가 돼야 한다. 발의는 대통령 또는 국회의원 재적 과반수 찬성이 있어야 한다. 대통령은 발의 시 국무회의의 심의를 거쳐야 하고 이후 국회의결과 국민투표를 거쳐야 하기 때문에 국민적 공감대 형성과 여야의 합의를 이끌어 내는 것도 중요하다. 협치가 필요하다는 얘기다.

문재인 정부 들어 새롭게 정립된 5·18 정신을 가슴에 새기고 국민의 화합과 통합의 등불을 밝히는 계기를 만들어 가길 기대한다.

오월 광주가 남긴 아픔과 상처는 우리 가슴에 영원히 남아 있다. 다시한번 5 ·18 민주화운동 희생자들의 숭고한 정신에 머리 숙여 명복을 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