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일보

prev next
> 오피니언 > 독자투고
[독자투고] '황금연휴' 안전운전만이 사고 예방의 길홍천경찰서 희망지구대 2팀장 원종현
조덕경 기자  |  jogi4448@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5.02  20:19:04
트위터 페이스북 요즘 네이버 구글 msn

5월 첫 주에 길고 긴 황금연휴가 이어지면서 여행을 떠나고 고향을 찾는 등 이동 인원이 크게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심각한 교통체증과 크고 작은 교통사고가 우려되고 있어 그 어느 때보다 안전 의식이 절실히 요구되고 있다.

황금연휴를 즐겁고 안전하게 보내기 위해선 여행 출발 전에 엔진오일 점검, 타이어 마모 상태, 브레이크, 와이퍼, 등화장치 등 점검이 필요하다.

들뜬 마음에 내 차량은 괜찮겠지 하는 안이한 생각으로는 차량 고장 등으로 난감한 상황에 빠질 수 있으니 출발하기 전에 꼭 차량 점검을 하길 바란다.

가족, 친구 등 함께 여행을 하다보면 들뜬 마음에 사고 예방에 기본적인 것을 소홀히 하는 경우가 있는데 기본적인 것은 내 생명뿐 아니라 가족의 생명을 지켜 줄 수 있으니 다음과 같은 사항을 꼭 지키도록 하자.

먼저 전 좌석 안전벨트를 착용해야 한다. 안전벨트가 불편하다는 이유로 느슨하게 풀어주는 장치를 하는 경우가 있는데 이럴 경우 올바른 안전띠 착용에 비해 중상 가능성이 약 5배 높아진다.

이에 안전띠는 올바른 착용 법에 따라 착용하고, 어린 자녀들은 카시트에 앉도록 해야 한다.

장거리 운전 등으로 졸음이 몰려오는 경우 곧바로 휴게소나 졸음 쉼터를 이용해 충분한 휴식을 취하는 것이 좋다.

가족이나 친구들과 어울리다 보면 술을 마시게 되는데 음주를 했다면 양에 관계없이 절대 운전대를 잡아서는 아니 된다.

시속 80Km/h 주행 기준에서 스마트폰 사용이나 DMB 시청으로 운전자가 약 2초만 시선을 뺏겨도 44m를 눈감고 주행하는 것과 같기에 운전 중에는 절대 사용하지 말자. 전방 주시만이 사고 예방을 할 수 있다.

연휴 기간 교통정체와 사고 우려가 큰 만큼 다른 차량 진로를 방해했을 경우 적절한 비상 등을 켜 미안한 마음을 알리는 것도 좋겠다.

평상시 보다 더 차분한 마음으로 양보와 배려로 사고 없는 5월 가정의 달, 행복한 황금연휴를 기대해 본다.

/홍천경찰서 희망지구대 2팀장 원종현

조덕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HOT Click
1
"비정규직 제로화 어떻게?"…공공기관 '방법 찾기' 고심
2
'K팝스타6' 출신 크리샤츄 데뷔, "떨리지만 행복해"
3
신길뉴타운 '보라매 SK뷰' 분양중
4
[종목분석] 기업은행의 ‘김도진 리스크’
5
부산지하철 1호선 40분간 멈춰… '추진장치 이상'
6
박노욱 봉화군수, 공공임대주택 추가건립 요청
7
'안양 명학역 유보라 더 스마트' 청약 1순위 마감
8
홍천, 산단형 행복주택 50호 건립
9
'시간 끌기' 포기한 정유라… 30일 이내 한국행
10
연천署, 교통사망사고 예방 대책회의 가져
기획·연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