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일보

prev next
> 오피니언 > 독자투고
[독자투고] 젊은 여성을 대상으로 한 전화금융 사기 급증홍천경찰서 희망지구대 이새미 순경
신아일보  |  master@shinailbo.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4.17  11:36:50
트위터 페이스북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수사기관·금감원을 사칭한 전화금융사기 피해금액이 지난해 1월에 9억 원이었지만 1년 만에 34억 원으로 급증함에 따라 전화금융사기에 대한 각별한 주의가 요구되고 있다.

특히 20~30대 젊은 여성들이 빠른 사회진출로 목돈을 모았을 가능성이 높은 반면 범죄에 대한 경각심이 적어 사기범들의 표적이 되고 있다고 한다.

2016년 20~30대 여성 피해건수는 전체 74%(2152건), 피해금액은 전체 71%(204억8500만원)를 차지한다.

같은 연령대의 남성의 피해건수는 233건, 피해액은 19억1000만원으로 약 10분의 1수준인 것과 대조된다.

이에 우리 경찰에서도 관련 기능에서는 사기수법에 대한 홍보를 강화하고 접수된 사건은 신속히 수사해 동일 범죄로 인한 피해 예방에 집중하고 있다.

또한 금융기관과 협조하고 은행창구에서 범죄로 의심되는 거래가 발생하면 경찰과 연계하여 전화금융사기 피해를 조기에 막도록 하고 있다.

하지만 가장 중요한 것은 정부기관이라며 금융 거래를 요구하는 전화가 전화금융사기라는 것을 인식하고 피해를 입지 않는 것이 중요하다.

특히나 젊은 여성을 대상으로 한 전화금융사기가 급증하고 있다하니 이러한 전화가 오면 겁을 먹지 말고 100% 전화금융사기라는 것을 인식해 피해가 없도록 하자.

/홍천경찰서 희망지구대 이새미 순경

신아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HOT Click
1
[데스크 칼럼] 낡은 구두, 우연이 아니라 더 와닿는 순간
2
'안양 명학역 유보라 더 스마트' 청약 1순위 마감
3
새 정부 부동산 정책 '거꾸로 징크스' 깰까?
4
'시간 끌기' 포기한 정유라… 30일 이내 한국행
5
도시재생정책 '움직임 본격화'...범 부처 TF 구성
6
금융권, 급증하는 1인가구 대상 상품 줄줄이 출시
7
[기자수첩] 도 넘은 악플, 선처 없는 처벌이 답이다
8
새 정부 원전 신규건설 중단 기조에 '난감한 건설사'
9
[인사청문회]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 "국민행복기금 재검토"
10
새정부 '유연근무 확대' 조짐...국토부, 내달 도입여부 결정
기획·연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