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기자수첩] ‘AI 쇼크’에도 대책 없는 정부
[기자수첩] ‘AI 쇼크’에도 대책 없는 정부
  • 박정식 기자
  • 승인 2016.12.26 17: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병원성 조류 인플루엔자(AI)가 맹위를 떨치며 이른바 ‘AI 쇼크’ 사태가 벌어지고 있다.

살처분 된 가금류는 이미 2500만 마리를 넘어섰다. 이에 일각에서는 축산농가의 기반마저 흔들리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이번 피해는 AI 발생 초기부터 정부가 안일한 대응으로 수습에 실패했기 때문이라는 시각이 지배적이다.

실제 고병원성 AI 확진 농장을 중심으로 사용된 소독제 대부분이 미검증 되거나 소독효과가 없는 ‘맹탕’이었다는 사실이 확인되면서 방역 신뢰도마저 흔들리고 있다.

방역에선 초기대응을 골든타임으로 보고 있다.

하지만 정부와 방역당국은 일이 터진 뒤에야 대책을 세우겠다며 동분서주하는 모습이다. 그러다 사태가 진정되면 언제 그런 일이 있었냐는 듯이 대책 매뉴얼은 흐지부지되고 만다.

우리는 이미 구제역 파동과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 사태를 겪은 바 있다. 그리고 이번에는 고병원성 AI까지 덮치며 역대 최대 규모의 피해까지 입고 있다. 피해는 현재까지도 진행 중이다.

이제 더 이상 안일한 초동대응은 용납될 수 없다. 정부와 방역당국의 이러한 대응이 축산농가 뿐만 아니라 민생물가 마저 위협하고 있기 때문이다.

물론 현재는 AI 확산을 막기 위한 현장 조치가 중요하다. 하지만 근본적인 대책이 없다면 이 같은 피해는 언제든지 일어날 수 있다.

정부와 방역당국은 말 뿐인 방역 대책을 내놓는 것이 아닌 컨트롤타워를 중심으로 방역 매뉴얼을 만들어 움직여야 한다.

또 ‘맹탕’ 소독약 사용이 AI 확산 문제로 지적된 만큼 소독약 관리에도 신경을 써야 한다.

탄핵정국으로 나라가 혼란스런 상황이다. 이럴 때 일수록 정부는 확실한 대응책을 바탕으로 AI 진화에 나서야 한다. 

[신아일보] 박정식 기자 jspark@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