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김해 제일고 강소희양 “6용사 영원히 기억해야”
김해 제일고 강소희양 “6용사 영원히 기억해야”
  • 온라인뉴스팀
  • 승인 2015.12.13 15: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2연평해전 전사자 추모팔찌 팔아 수익금 해군에 기부
 

경남 김해의 한 여고생이 제2연평해전 전사자들을 추모하는 팔찌를 만들어 판매하고 그 수익금을 해군 2함대에 기증해 화제가 되고 있다.

13일 해군에 따르면 김해 제일고등학교 1학년인 강소희(16·사진) 양은 지난달 4일 해군 2함대사령부 계좌로 37만4000원을 송금했다.

이는 강 양이 고(故) 윤영하 소령을 비롯한 제2연평해전 전사자 6명을 추모하는 팔찌를 팔아 모은 돈이다.

강 양은 올해 7월 초 영화관에서 제2연평해전을 그린 영화 ‘연평해전’을 보고 깊은 감동을 받아 전사자를 추모할 방법을 고민했다.

또래들이 손목에 팔찌를 차고 다니는 점에 착안한 강 양은 제2연평해전을 상기시키는 글귀를 새긴 ‘제2연평해전 기억 팔찌’를 만들어 팔기로 했다.

강 양은 영어로 ‘Battle of Yeonpyeong 20020629’라는 글귀가 적힌 고무밴드형 팔찌를 고안했다. 2002년 6월29일은 제2연평해전이 벌어진 날이다.

강 양은 용돈을 아껴 모은 20만원을 털어 팔찌 생산업체에 제2연평해전 기억 팔찌 200개를 주문했다.

팔찌가 다 만들어지자 강 양은 지난 8월 초 스마트폰 앱 번개장터를 통해 판매에 나섰다. 팔찌 1개의 가격은 2500원으로 정했다. ‘수익금은 해군에 기부하고 인증 사진을 올리겠다’는 설명도 덧붙였다.

 

팔찌는 강 양의 친구들뿐 아니라 선생님을 포함한 어른들에게도 팔려나갔다. 강 양을 기특하게 여겨 팔찌 1개를 사고 수만원을 준 사람도 있었다.

강 양이 보낸 수익금을 받은 해군 2함대는 이 돈으로 작은 나무 화분을 사고 ‘소희나무’라는 팻말을 달아 고속정 장병들의 생활관에 뒀다. 임무를 마치고 생활관에 돌아온 고속정 대원들이 이 나무를 보며 국민의 따뜻한 성원을 느끼도록 한다는 취지다.

박헌수 2함대사령관은 지난 12일 강 양을 부대로 초청해 상장을 주고 2함대 견학 기회를 줬다. 강 양은 제2연평해전 전사자 고 서후원 중사의 이름을 딴 유도탄고속함 서후원함을 타고 항해 체험도 했다.

군인이나 경찰이 되고 싶다는 강 양은 “영화 연평해전을 보고 제2연평해전과 6용사를 영원히 기억해야 한다는 생각이 들어 팔찌를 만들었다”며 서해를 지키는 해군 장병들에게 감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