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북 지원 ‘개발사업’으로 확대해야”
“대북 지원 ‘개발사업’으로 확대해야”
  • 고아라 기자
  • 승인 2014.02.03 16: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북협력민간단체협의회 양호승 신임 회장

[신아일보=고아라 기자] 국내 59개 대북지원단체들의 협의체인 ‘대북협력민간단체협의회(북민협)’ 양호승(67, 사진) 신임 회장은 인도적 대북지원 정상화를 위해 정부가 민간단체의 지원물자 반출과 방북에 대한 규제조치를 철회해야 한다고 밝혔다.

양 회장은 2일 인터뷰에서 이같이 말하고 지원방식도 농업 자재·기술 등을 제공하는 개발지원으로 확대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양 회장은 “박근혜 정부 출범 후 지난 1년간 민간단체들의 대북지원 물품이 제대로 전달되지 못했다”면서“대북 인도적 지원 분야만큼은 긴 안목으로 우리가 좀 더 적극적이고 원칙 있게 행동을 해야 한다”고 정부에 더욱 적극적이고 원칙있는 정책을 촉구했다.

그는 “박 대통령이 지난 신년기자회견에서 인도적 대북 지원을 강화하겠다고 밝혀 다행스러운 일이라며 그동안 남북관계가 정부의 독점적인 영역으로 후퇴하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가 많았는데 박 대통령이 방향을 잘 잡았다고 생각한다”며 “아쉬운 것이 있다면 한국 NGO들의 대북사업에 대한 성과와 경험이 제대로 평가되지 못한 것 같다”고 말했다.

인도적 대북 지원 정상화를 위해 가장 시급히 풀어야 할 문제로는 민간단체의 지원물자 반출과 방북에 대한 여러 규제 조치를 철회해 대북지원 활동을 전면 정상화와 민간단체의 실무협의, 사업수행, 모니터링 등을 위한 실무접촉 및 현장방문을 승인. 또 대북 인도적 지원을 강화하기 위한 노력의 일환으로 민간단체에 대한 정부 지원을 재개를 꼽았다.

양 회장은 앞으로도 북민협 회장으로서 민관협력 강화를 위해 노력하겠다는 계획도 밝혔다.

양 회장은 SK그룹 회장실 상무와 기획관리실장, CJ제일제당 글로벌 신규사업개발담당 부사장 등을 지낸 기업인 출신으로, 2012년 1월부터 국제구호개발 비정부기구(NGO) ‘한국월드비전’ 회장을 맡고 있다. 지난달 23일 북민협 신임 회장으로 선임돼 1년간 북민협을 이끌게 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