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크 "한국 바로 알리기 '수비→공격' 전환"
반크 "한국 바로 알리기 '수비→공격' 전환"
  • 오규정 기자
  • 승인 2014.01.16 13: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기태 단장 "통번역 전문가 투입…영상·e북도 제작"

 
사이버 외교사절단 반크가 지난 10여 년 동안 해온 한국 바로 알리기 사업을 일본 정부에 대항하는 수비형 홍보에서 벗어나 공격형으로 전환한다고 선언했다.

박기태 반크 단장(사진)은 지난 14일 "일본은 청소년들이 보는 교과서에 독도를 한·일 간 영유권 분쟁 지역으로 소개한 것을 넘어 '독도가 일본 고유의 영토'라는 내용을 담아 교과서 학습지도요령 해설서에 포함하겠다고 공식 도발했다"면서 "이제 한국의 독도와 한국 홍보는 수비를 넘어 공격으로 전환할 때"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반크는 '공격형 한국 홍보활동'의 신호탄으로 남미·아프리카·아시아·중동 등으로 한국을 홍보하는 '다국어 한국 홍보 통번역 전문가 봉사단'을 꾸렸다.

독도를 다케시마라고 우기며 해외 홍보를 강화하는 일본 정부에 전략적으로 대응하고, 특히 영어 중심으로 국한된 한국 바로 알리기 사업에서 벗어나려고 전개하는 프로젝트다.

반크는 우선 국외에서 태어난 재외동포 2세, 유학생, 한국외국어대 재학생 가운데 프랑스어·중국어·일본어·스페인어 각 4명, 독일어 3명, 러시아어·루마니아어·스와힐리어·아랍어 각 1명 등 총 25명을 봉사단원으로 뽑았다.

박 단장은 "최근 일본의 아베 신조 총리가 '독도를 다케시마라고 생각하는 입장을 전 세계에 정확히 침투시킬 것'이라고 발표한 것에 대응해 봉사단을 발족했다"고 밝혔다.

일본은 다케시마를 홍보하는 동영상을 9개 국어로 제작해 유포하고 있고 독도 주변의 일기예보를 하겠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또 서울·베이징 주재 외신기자들을 시마네현으로 초청해 독도가 일본 땅임을 홍보한다는 계획도 발표했다.

봉사단 발족식은 오는 25일 서울 용산동의 국립중앙박물관에서 개최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